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성도들과 <건국전쟁> 관람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모두 기립박수하는 순간 감동적… 위대한 업적 빛내 줘”

▲영화관에서 &lsquo;인증샷&rsquo;을 찍은 소강석 목사와 새에덴교회 목사&middot;성도들.

▲영화관에서 ‘인증샷’을 찍은 소강석 목사와 새에덴교회 목사·성도들.
한교총 대표회장과 예장 합동 총회장을 지낸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성도들과 영화 <건국전쟁>을 관람한 소감을 남겼다.

소강석 목사는 13일 SNS에서 “최근 개봉해 이슈가 되고 있는 영화 <건국전쟁>을 지난주 목요일 저녁 몇몇 장로님들과 교역자들과 함께 관람했는데, 오늘 오후에 다시 한 번 부교역자들과 함께 단체 관람을 했다”며 “물론 대심방을 하고 있는 교구 교역자들은 참여하지 못해, 그분들은 저녁 상영시간에 보도록 했다”고 밝혔다.

소 목사는 “사실 그동안 저희 교회는 탈북 과정을 그린 영화 <비욘드 유토피아> 관람에 올인했다. 그런데 <건국전쟁>을 보니, 다큐멘터리 영화치고 정말 감동적인 영화였다”며 “영화가 끝날 때는 모두 기립박수를 했다. 영화를 볼 때보다 기립박수를 하는 순간이 더 감동적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간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이 너무 평가절하되고 역사 속에 나쁜 이미지로 각인돼 왔는데, 이 영화가 이승만의 업적을 잘 빛내 주었다고 본다”며 “그는 무엇보다도 건국의 국부였고, 민주주의의 아버지가 되었다. 그래서 토지개혁을 일으키고 반공 포로를 석방시켰던 위대한 업적을 일으켰다”고 소개했다.

▲영화관에서 &lsquo;인증샷&rsquo;을 찍은 소강석 목사와 새에덴교회 목사&middot;성도들.

▲영화관에서 ‘인증샷’을 찍은 소강석 목사와 새에덴교회 목사·성도들.
소강석 목사는 “이 영화를 보고 나서 당장 문화평론가이자 영화평론가인 안준배 목사님께 물어봤다. ‘이 영화에 대해서 평론을 좀 해주십시오’ 그랬더니, 그분 역시 별 기대 없이 영화관에 들어갔는데 처음부터 완전 눈물이 났고, 기립박수를 할 때 가슴 속에 감동의 파문이 일었다고 했다”며 “저와 거의 같은 생각을 하셨는데, 다만 지나치게 이승만 대통령을 미화시킨 부분이 없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공팔과이(功八過二)’나 ‘공구과일(功九過一)’로 갔으면 더 확장성 있고 더 대중적이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을 남기셨다”고 했다.

소 목사와의 통화에서 안준배 목사는 “건드리지 말아야 할 부분을 건드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그것은 바로 김구 선생님에 대한 것”이라며 “귀한 옥에도 티가 있는 것처럼, 구태여 흠을 잡으려면 흠일 수도 있다”고도 했다.

소강석 목사는 “저도 그 부분에 있어서는 전적으로 동의했다. 그러나 그분이라고 어떻게 완벽하겠는가? 그분이라고 어떻게 모든 것을 다 잘할 수 있었겠는가? 그분도 한 인간이고, 연약함이 있었지 않았겠나”라며 “영화에서 이승만 미화 일변도(물론 사실에 근거한 것이지만)보다 한 인간으로서의 이승만, 그 이승만의 고뇌와 갈등, 연약함에 대한 부분도 휴머니티하게 묘사했더라면 좀 더 영화가 확장성 있고 대중성 있지 않았을까, 그리고 진보 진영에 있는 분들에게도 더 많은 관람객을 끌어들이고 공감을 일으키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생각해 보았다. 이 부분은 제가 일일이 열거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이것은 어디까지나 저와 안준배 목사님 생각이고, 한 영화에서 모든 것을 다 다룰 수는 없을 것이다. 감독과 연출가의 의도가 중요한 것”이라며 “영화의 힘은 대단한 것이다. 절묘한 타이밍에 절묘하게 엮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개봉했다고 본다. 특별히 영화에서 저와 관련 있는 이용희 교수님과 김은구 대표님이 나와서 반가웠다. 영화 많이들 보시라. 고고씽”이라고 끝맺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