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인 47% “삶에 만족”… 주로 기혼자, 신앙인, 고소득층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갤럽 여론조사

ⓒPixabay

ⓒPixabay
최근 갤럽(Gallup) 여론조사에 따르면, 개인 생활에 ‘매우 만족하는’ 미국 성인은 절반 미만이며 주로 종교인, 기혼자, 고소득 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이 1월 2일부터 22일까지 실시한 ‘국가 현황’(Mood of the Nation) 여론조사 데이터에 의하면, 삶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가진 미국 성인의 비율은 47%로 1979년 이후 수십 년 만에 세 번째로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2001년부터 갤럽은 미국인들이 자신의 삶에 어느 정도 만족하는지 추가로 평가하기 위해 데이터를 세분화했다. 지난달 기준 생활에 ‘매우 만족한’ 사람의 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적 황폐화와 정치적 격변, 그에 따른 봉쇄 직전인 2020년 1월 최고치인 90%보다 크게 줄었다.

이 수치는 다음 해에 51%로 급격히 떨어졌고, 2022년에도 그 수치를 유지하다가 계속 감소했다. 올해 응답자 중 “다소 만족한다”는 31%, “다소 불만족스럽다”는 11%, “매우 불만족스럽다”는 9%였다.

갤럽은 “2000년대 후반 경기 침체로 2011년 미국인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최저치인 46%를 기록하는 등, 다른 경기 침체 기간에도 삶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2001년 이후 ‘매우 만족’ 비율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유일한 경우는 글로벌 경기 침체가 최악이었던 2008년의 47%였다. 78%는 삶에 “매우 또는 어느 정도 만족한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해보다 5%p 떨어진 수치다.

데이터는 응답자의 연간 가계소득, 결혼 여부, 종교예배 참석 여부, 교육 수준, 정당, 연령 등을 분류해 조사를 세분화했다. 삶에 가장 만족한다는 부류는 기혼자이면서 대학 교육을 받은 응답자로, 10만 달러(약 1억 3천 만원) 이상을 벌고 매주 예배에 참석하고 있었다. 

각 인구통계에서 만족도가 5%p 증가한 자칭 민주당원을 제외하고 지난해에 비해 만족도가 감소하거나 변화가 없었다. 반면 공화당은 지난해보다 만족도가 10%p나 하락했다. 연령층에서는 55세 이상이 삶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은 “현재 미국인들은 2011년 이후 개인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2011년 이후보다 낮아졌다”며 “이는 경제적 자신감이 약화된 것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고소득자, 기혼자, 종교가 더 높은 사람, 대학 교육을 받은 사람, 노년층 미국인 및 민주당원을 포함한 미국 성인의 일부는 여전히 ​​자신의 삶에 대해 수준의 높은 만족도를 보여 주고 있다”고 했다.

퓨리서치센터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젊은 성인들이 국가의 경제적 불확실성에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가 지난해 10월 24일부터 11월 5일까지 실시한 두 차례의 설문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18~34세 중 절반 이상이 30년 전보다 더 나은 교육을 받고, 더 오랜 시간 일하고, 더 높은 소득을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부모에게 재정적으로 의존하고 있었다. 

이에 따르면, 많은 연령대의 사람들이 여전히 빚의 수렁에 빠져 가정을 이루지 못하고 부모와 함께 집에서 생활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