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크우드 교회 총격
▲관련 보도 화면. ⓒKBS 캡쳐
미국 대표적 교회 중 하나인 휴스턴 남서부 레이크우드교회(Lakewood Church)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부상당했다.

이 교회 담임은 <긍정의 힘>, <잘 되는 나> 등으로 유명한 조엘 오스틴 목사(Joel Osteen)이며, 총격범은 사살됐다.

휴스턴 경찰국에 의하면, 주일이던 11일(이하 현지시간) 30대 여성인 총격범은 이 교회 스페인어 예배를 앞둔 오후 1시 53분쯤 교회 주차장에 차를 타고 들어온 뒤 긴 소총을 들고 교회 건물로 들어갔다고 한다.

트렌치 코트를 입고 있던 이 여성은 심지어 5세 아이를 동반하고 있었다.

여성이 건물 안에서 총격을 시작했을 때, 마침 현장에 있던 비번 경찰관과 기관 소속 요원 등 남성 2명이 여성을 제압했다. 여성은 총격으로 사망했으며, 함께 있던 아이도 총을 맞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위독한 상태라고 한다.

이와 함께 교회 안에 있던 한 50대 남성이 다리에 총을 맞아 치료를 받고 있다. 예배를 앞두고 있던 성도들은 총성이 들리자 놀라 황급히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엘 오스틴 목사는 사건 발생 후 “교회가 설립된 지 65년 됐지만, 총격은 처음이다. 큰 충격을 받았다. 11시 예배 때 총격범이 왔다면 피해가 훨씬 심각했을 것”이라며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우리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레이크우드교회는 매주 4만 5천여 명이 출석하고 있는, 미국 내 3위 규모 초대형교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