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 희망등록자, 국민의 3.4%… 갈 길 멀어”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통계 분석

장기기증 희망등록, 전년 대비 20% 늘어
20대가 21%로 가장 많아… 10~30대 40%
이식 대기자 5만 1천 명… 일 7.9명 숨져

▲2023년 KONOS 통계 분석.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2023년 KONOS 통계 분석.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본부, 이사장 박진탁 목사)는 국내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수가 누적 178만 명을 넘어섰다고 최근 밝혔다.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이하 관리원)을 통해 집계된 2023년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수는 83,362명으로 전년 대비 약 20%가 늘어났으며,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누적 희망등록자 수는 178만 3,283명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가 창궐한 지난 2020년 6만 명 수준으로 감소했던 장기기증 희망등록자가 3년 만에 회복세를 보이며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작년 희망등록자의 성별은 남성이 37%(30,867명), 여성이 63%(52,495명)으로 여성 참여가 많았으며, 지역별로는 경기(20,933명), 서울(15,245명), 부산(6,675명), 경남(6,282명), 인천(4,460명) 순으로 등록자가 많았다.

특히 지난해 젊은 층의 장기기증 희망등록 참여 증가세가 뚜렷했는데, 20대가 21%(17,422명)로 가장 많았다. 최근 3년간 장기기증 희망등록자를 살펴보아도 23%가 20대로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았으며, 전체 등록자의 40%가 10~30대인 MZ세대인 것으로 나타나 눈에 띄었다.

뇌사 장기기증인의 수도 증가해 2018년 이후로 가장 많았다. 2020년 478명, 2021년 442명, 2022년 405명으로 감소하다가 지난해 483명으로 전년 대비 19% 정도 증가했다. 뇌사 장기기증인의 나눔을 통해 2023년 신장(814건), 간장(420건), 심장(245건), 폐(202건), 췌장(24건) 등 총 1,705건의 고형장기 이식수술이 이뤄졌다.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및 장기이식 대기자수 추이.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및 장기이식 대기자수 추이.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그러나 여전히 이식 대기 환자에 비해 장기기증이 턱없이 부족해 매일 7.9명의 환자가 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하는 실정이다. 매년 장기이식 대기 환자는 가파르게 증가해 2013년 26,036명에서 작년 51,857명으로, 10년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에도 국내 장기기증율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0만 명당 뇌사 장기기증인 수를 나타내는 장기기증 활성화 지표인 PMP 수치에서도 2022년 한국은 주요국 중 하위 권에 속하는 7.88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스페인(46.03), 미국(44.50), 영국(21.08) 등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치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국내 장기기증 희망등록자가 178만 명을 넘어섰지만, 여전히 국민의 3.4%만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하고 있어 국민의 56%가 등록자인 미국 등과 견주어보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운전면허증 발급 서류에 장기기증 의사에 관한 문항을 삽입해 인식 과 함께 등록률을 높이는 것과 더불어 한국형 각막은행 설립처럼 실제 장기기증을 활성화하는 다방면의 제도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