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받은 자(The Chosen) 시즌4’ 트레일러 영상.
▲‘선택받은 자(The Chosen) 시즌4’ 트레일러 영상. ⓒ엔젤스튜디오 홈페이지
예수님과 제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선택받은 자’(The Chosen) 시즌 4가 지난 주말 미국 전역에서 개봉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유니버설 픽쳐스/애플 오리지널 필름(Universal Pictures/Apple Original Films)이 공동으로 제작한 ‘아가일’이었다.

박스오피스 프로(Box Office Pro)에 따르면, 예수와 그의 제자들의 삶을 조명한 이 영화는 주말에 2,300개 극장에서 6,035,823달러(약 80억 원)를 벌어들였다.

현재까지 ‘선택받은 자’는 5억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첫 시즌 이후 1억 8백만 명 이상의 관람객을 확보했다. 시즌4의 에피소드 1~3은 2월 1일 개봉됐으며, 에피소드 4~6은 2월 15일, 에피소드 7~8은 2월 29일에 개봉될 예정이다.

댈러스 젠킨스(Dallas Jenkins)가 감독하고 라이언스케이트(Lionsgate)가 배급한 이 영화는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제자들의 삶을 다룬 최초의 멀티 시즌 영화다.

1세기 갈릴리와 유대를 배경으로 한 이 시리즈에는 조나단 루미(Jonathan Roumie), 샤하르 아이작(Shahar Isaac), 파라스 파텔(Paras Patel), 엘리자베스 타비쉬(Elizabeth Tabish) 등이 출연한다.

‘선택받은 자’의 이전 시즌들이 잘 알려진 예수님의 비유와 기적을 포함해 그의 사역 초기와 가르침에 초점을 맞춘 반면, 시즌4는 하나님의 아들을 ‘슬픔의 사람’, ‘질고를 아는 자’로 묘사하고 있으며, 그 이야기는 예수님의 십자가 처형을 향해 전개된다.

배우 루미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시즌 중 가장 강렬하고 성숙하며 도전적”이라며 “나뿐 아니라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그러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만든 것이 꽤 아름다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시리즈의 제작자이자 감독, 공동작가인 젠킨스는 지난해 시즌 3의 마지막에서 두 번째 에피소드와 마지막 에피소드를 극장에서 출시했다. 그러나 팬들이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몰려들자 해당 웹사이트가 다운되기도 했다.

젠킨스 감독은 “지난 5년 동안 나는 두 가지 이유 때문에 복음서를 깊이 파고들었다. 첫째, 나는 쇼를 만들고 있었다. 정확하게 해야 했다. 둘째, 이것은 내게도 영향을 미쳤다. 예수님이 하나님과 얼마나 친밀하신지 많이 배우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은 쇼에서 그것을 볼 수 있다. 그분이 당신을 부르시든지, 치유하시든지, 책망하시든지, 그분은 당신의 마음의 부르짖음을 아셨다. 당신이 겪고 있는 일을 알고 계신다. 그분은 당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당신이 거부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계신다. 그것은 오늘날에도 여전한 사실이다. 그래서 극본을 쓰고 연출을 하면서도 그 점에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마스 특집 ‘선택받은 자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메신저들’과 또 다른 영화 ’선택받은 자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거룩한 밤'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