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젊은이들에게 교회다운 모습 보여주자”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20-40대 기독교인 절반 감소 통계에 “우리들만의 교회 아니었는가?”

우리가 복음 잘못 전했든지
교회다운 모습 못 보였든지
진리 때문에 박해 받더라도
행실 때문에 비난 받아서야

▲설교하는 소강석 목사.

▲설교하는 소강석 목사.
한교총 증경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10년 만에 20-40대 기독교인 절반 가량이 감소했다는 통계에 대해 우려하면서, “한국교회가 사회를 따뜻한 사랑으로 감싸는 ‘선샤인 처치(Sunshine Church)’, ‘허들링 처치(Huddling Church)’가 되자”고 권면했다.

2월 1일 국민일보 더 미션 ‘소강석 목사의 블루 시그널’ 코너에 ‘우리들만의 교회는 아니었는가’라는 제목의 기고를 게재한 그는 “견리망의(見利忘義)라는 말이 있다. 교수신문에서 지난해를 정리한 사자성어였는데, 이익을 보고 올바름을 잊어버린다는 말”이라며 “최근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명목상 교인 실태 및 신앙 의식’ 설문조사 결과를 접하고 어처구니가 없었다. 최근 10년간 20-40대 개신교인 절반 가량이 감소됐다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소강석 목사는 “나부터 우물 안의 개구리였던 것 같다. 우리 교회는 청년부도 건재할 뿐 아니라 30-40대가 주를 이루고 코로나 이후에도 상승세를 타고 있어 전혀 감지하지 못했는데, 통계가 그렇게 나온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교회 3.0> 저자 닐 콜은 ‘종교 없음’이라는 결론을 냄으로써 미래 시대일수록 인간이 종교와 멀어질 것이라고 예견했고, 독일 신학자 한스 큉은 미래엔 종교적 영성은 목말라 하지만 제도적 교회를 향해 거부감을 가질 것이라고 일찍부터 조망했지만, 이건 해도 너무한 것이 아닌가. 20-40대 지성인들이 한국교회를 외면하는 현상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라고 우려했다.

소 목사는 “이런 현상은 코로나19 기간을 거치면서 더 그랬다고 한다. 정말 우리만의 교회는 아니었는가”라며 “한국교회는 그간 엄청난 비판을 받아왔다. 그 비판 중 ‘네오마르크시즘’ 사상으로 인한 전략적 공격도 있었지만, 더 큰 것은 ‘그들만의 교회’, ‘그들만의 카르텔’을 이뤘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아왔다. 우리가 복음을 잘못 전했든지, 아니면 교회다운 모습을 보이지 못했든지가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역사의 거울을 다시 한 번 볼 필요도 있다. 유럽에 흑사병이 창궐할 때, 교황 클레멘트 6세는 무조건 성당으로 모이라고 했다. 모여서 믿음으로 흑사병을 이기고 물리치기 위해서였다”며 “그러나 결과적으로 성당이 집단 감염 진원이 되어 어른 아이 노인 할 것 없이, 심지어 성직자들까지 흑사병에 걸려 죽었다”고 설명했다.

소강석 목사는 “그러자 많은 사람들이 신의 존재를 부인하거나 교회를 희화화하기 시작했다. ‘도대체 하나님이 살아있다면 왜 저 사람들이 저렇게 죽어가도록 놔두신단 말인가. 왜 죄 없는 어린아이가 저렇게 죽어가고 심지어는 성직자들까지도 죽게 놔둔단 말인가’”라며 “보카치오가 쓴 <데카메론>에 보면 이렇게 신을 우롱하고 교회를 희화하는 이야기들이 많이 나온다. 그러면서 인문주의와 르네상스가 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소 목사는 “그러나 종교개혁자 장 칼뱅은 달랐다. 먼저 구빈원(救貧院)을 만들어 사회봉사를 실천했다. 그리고 흑사병이 왔을 때 구빈원 자체가 격리시설로 사용됐다. 구빈원뿐 아니라 노약자와 일반 성도들은 교회로 오지 말고 집에 머물라 했다. 대신 성직자들이 찾아가 예배를 드려 주도록 했다. 소수이긴 하지만 현장예배는 끝까지 지켰다”며 “이처럼 칼뱅은 예배의 존엄성을 지키면서도 이웃 사랑과 생명 사랑을 실천했다. 그래서 칼뱅의 종교개혁 운동은 제네바 시민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발전을 거듭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대일 영혼 구원도 중요하다. 개교회 성장도 중요하다. 나 역시 내 교회라는 우물에 갇혀 이렇게까지 된 줄은 몰랐다. 정말 심각한 문제 아닌가”라며 “한국교회가 사회를 따듯한 사랑으로 감싸는 ‘선샤인 처치(Sunshine Church)’가 되고 ‘허들링 처치(Huddling Church)’가 돼야 하는데, 그렇게 되지 못한 결과 아닌가. 이렇게 되면 우리도 결국 시대로부터 외면당한 유럽 교회를 따라갈지 모른다”고 했다.

끝으로 “다시 생각해 보자. 우리가 복음을 잘못 전하지는 않았는지, 아니면 견리망의처럼 우리만의 교회를 이루었던 것은 아닌지”라며 “우리 모두 다시 일어나 바른 복음을 전할 뿐만 아니라 교회다운 모습을 보여주자”고 밝혔다.

또 “교회는 진리 때문에 박해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의 행실 때문에 비난을 받아서는 안 된다. 다시 ‘선샤인 처치, 허들링 처치’로 돌아가자”며 “젊은이들에게 교회다운 모습을 보여주자. 차갑게 얼어붙은 사람들의 마음에 햇살을 비추고 허들링을 하자. 우리만의 교회가 아닌 소통과 공감, 사랑과 섬김의 교회를 이루자”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광주청사교회(담임 백윤영 목사) 부설 마룻바닥영성전수팀은 1월 18일(목)에 광주광역시 광산구 사암로 소재 광주청사교회 마룻바닥영성체험관에서 ‘제1차 마룻바닥영성체험스테이’를 진행할 예정이다.

겸손을 아무리 연구해도, 교만은 우리 속에 도사리며 언제든…

가장 좋아하는 CCM 가사 중 ‘주님 가신 그 길은 낮고 낮은 곳인데 나의 길과는 참 멀어 보이네 난 어디로 가나’라는 진솔한 고백이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삶은 명백하게 온유하고 겸손한 삶이었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하나님의 대학 세우는 일 즐겁고 감사… AI 넘어 HI 시대 선도할 것”

학령인구 감소로 15년 뒤 대학 3/4는 정원 미달 모집 위해 기독교 색채 줄이자? “절대 양보 못 해” ‘혁신의 아이콘’ 미네르바大 벤 넬슨, 손 내밀어 대한항공보다 글로벌한 한동대생, 전 세계 누벼 창의적이지만 협력할 줄 아는 학생이 HI형 인재 “하버드보다 …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

‘퀴어축제 축복’ 감리교 목회자 6인, 고발당해

올해 2024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동성애 축복식에 참여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 목사 6인이 고발당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 감리교바로세우기연대(감바연), 감리회거룩성회복협의회(감거협), 웨슬리안성결운동본부(웨성본)는 8일…

K-A 가디언즈

“6.25 다큐 중 이런 메시지는 처음” 영화 ‘K-A 가디언즈’

한미동맹 발효 70주년 기념 다큐 영화 가 공개됐다. 7월 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제일교회에서는 전문가들을 초청한 가운데 시사회가 진행됐다. 한미동맹유지시민연합(대표 심하보 목사)과 (사)한미동맹협의회가 제작을 맡고 김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

전국 노회장 특별기도회

예장 통합 노회장들, 총회장 관련 특별기도회 열고 입장문 발표

예장 통합 노회장들이 김의식 총회장 사태와 관련한 특별기도회를 열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예장 통합 전국노회장협의회(회장 심영섭 목사, 서울강북노회장)는 8일 오후 한국교회 100주년기념관에서 ‘총회를 위한 전국 노회장 특별기도회’를 열었다. 1부 예배…

복음통일 컨퍼런스 32차

“낙태, 태아가 강도 만난 것… 튀르키예·이란, 재난 후 기독교인 증가”

에스더기도운동(대표 이용희 교수) 주최 ‘제32차 복음통일 컨퍼런스’ 넷째 날인 4일에는 저출생과 낙태, 북한 인권과 탈북민, 이슬람권 선교 등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지난 7월 1일부터 파주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진행 중인 컨퍼런스 오전 첫 강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