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하이오주, ‘미성년자 성전환 수술 금지’

뉴욕=김유진 기자     |  

상원, 주지사의 거부권 기각시켜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있는 주 의사당 건물.  ⓒ위키피디아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있는 주 의사당 건물. ⓒ위키피디아
미국 오하이오주 상원에서 미성년자의 성전환 수술과 사춘기 차단제 및 이성 호르몬 치료를 금지하는 법안에 대한 주지사의 거부권을 기각하며 법안 발의를 허용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상원은 1월 24일 자신을 여성으로 정의하는 생물학적 남성 선수의 여성 스포츠 참가를 금지하는 하원 법안 68호에 대한 마이크 드와인 주지사의 거부권을 무효화하기로 24 대 8로 확정했다.

오하이오주에 본부를 둔 보수 기독교 단체인 ‘센터 포 크리스천 버튜’(Centre for Christian Virtue, CCV)는 이번 결정을 환영했다.

CCV 회장 에런 베어는 최근 성명에서 “어떤 강력하고 자금이 넉넉한 로비스트가 말하든 간에, 잘못된 몸으로 태어나는 아이는 없다”며 “오늘날 오하이오주는 착취적인 의료 산업에게 ‘당신들의 부적절한 과학을 거부하며, 더 이상 당신들이 우리 아이들을 실험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베어 회장은 “이 주의 모든 젊은 여성들이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의 장을 가질 것이며, 소년들과 경쟁하도록 강요받지 않을 것임을 보장했다. 이는 오하이오에서의 전환점”이라며 “우리는 아동들이 피해를 입을 때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2023년 12월, 드와인 주지사는 하원 법안 68호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며, 이 법안이 부모가 트랜스젠더 자녀들을 위해 의학적 결정을 내리는 것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드와인은 당시 “많은 부모들이 오하이오 어린이 병원에서 제공된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오늘날 그들의 자녀가 죽었을 것이라고 내게 이야기했다”면서 “만일 내가 하원 법안 68호에 서명해 이를 법으로 제정한다면, 오하이오주는 그 자녀를 가장 사랑하는 두 부모보다 주정부가 자녀에게 의학적으로 가장 적절한 것을 안다고 말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드와인은 의회의 우려에 일부 동의하여 미성년자의 성전환 수술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는 서명했지만, 사춘기 차단제와 이성 호르몬 치료는 여전히 허용해 왔다.

결국 이 행정명령은 양측 모두로부터 비판을 받아 왔다. 보수 진영은 드와인의 노력이 미성년자를 보호하기에 불충분하다고 주장한 반면, 진보 진영은 그의 제한 명령이 트랜스젠더 성별을 가진 사람들에게 해를 끼칠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ACLU)과 오하이오 지부는 공동 성명에서 주지사의 명령이 “주 전역의 트랜스젠더 청소년과 성인의 생명과 복지를 위협하며, 그들과 의사 사이에 정치인과 관료주의를 불필요하게 개입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보 단체들은 “트랜스젠더들의 생명과 그들의 기본적인 자기 결정권 보호를 위해, 이러한 급진적이고 생명을 위협하는 제안들이 진행되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오하이오주 선거에서 유권자들은 정부 관리자들이 민간 의료 결정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문제는 정치인이 아닌 가족과 의사에게 맡겨져야 한다”고 했다.

반면 사회 보수 단체인 ‘미국원칙프로젝트’(American Principles Project, APP)는 의회의 거부권 무효화를 “아동과 가족 보호를 위한 승리”로 평가했다.

테러 실링 APP 회장은 성명에서 “대부분의 미국인은 아이들을 영구적이고 신체를 파괴하는 시술에 밀어 넣어서 그들의 정신적 고통을 치료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또한 여성 및 소녀 선수들을 스포츠에서 생물학적 남성과 경쟁하도록 강요하는 것이 잘못됐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실링 회장은 “우리는 오늘 오하이오 주의회가 주지사의 잘못을 바로잡아 준 데 대해 오하이오 가족들과 함께 감사를 표한다. 향후 몇 주 동안 이 문제에 대해 더 많은 주에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