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조 바이든, 미국 대선, 미국 대통령,
ⓒTwitter/@libraryofcongress, Wiki Images
미국 민주당이 올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낙태 문제를 다시 본격적으로 쟁점화하려는 가운데, 민주당 소속 카멀라 해리스(Kamala Harris)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전 대통령을 향해 포문을 열었다.

해리스 부통령은 2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CNN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성들이 조용히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여성의 낙태권을 인정했던 ‘로 대 웨이드’ 판결이 2022년 보수 우위의 대법원에 의해 폐기된 것을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그가 낙태권 제한에 기여한 자신의 역할을 즐기고 있다. 그는 그의 의도를 꽤 분명히 드러냈다”며 “최근에 그는 자신이 한 일이 자랑스럽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말에서 추론해 보면, 그는 여성이 자신의 신체에 대한 결정권이라는 기초적인 자유를 박탈당했다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하는 것이고, 의사들이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벌을 받고 범죄자가 되는 사실, 여성들이 필요한 의료 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해 조용히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사회의 뜨거운 쟁점 중 하나인 낙태권에 대해 대선과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측에서는 낙태권 폐기 판결을 주도한 연방대법관 3명이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임명됐을 뿐 아니라 이후로도 그가 낙태권에 대해 선동적인 발언을 계속해 왔다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재선에 도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낙태약과 긴급 낙태 지원 대책 등을 발표하는 등, 대선을 앞두고 낙태 문제를 다시 쟁점화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낙태권 보장 대책 회의를 열고, “공화당 의원들이 여성의 생명과 권리를 위협하는 추가적인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