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성도, 기독교인, 신자, 신앙,
ⓒTofin Creations/ Unsplash.com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단체 ‘미국 순교자의소리’(Voice of the Martyrs US, 미국 VOM)가 연례 ‘세계 기도 안내서’에서 인도를 종교적 자유가 제한된 국가로 선정했다. 이는 힌두 민족주의 정당인 인민당(Bharatiya Janata Party, BJP) 정부 하에서 힌두교 극단주의와 기독교 박해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로 창립 56주년을 맞는 미국 VOM은 리처드 웜브란트 목사와 아내 사비나가 설립한 초교파 비영리 단체다. 미국 VOM은 주로 기독교 예배와 전도를 명시적으로 제한하는 연방법을 가진 국가들을 ‘제한 국가(restricted nation)’로 지정한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 단체는 현재 정부의 이념적 변화로 인해 인도의 상황이 독특하다고 설명한다. 미국 VOM은 CP에 보낸 성명에서 2014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당선되고 2019년 재선된 이후, 인도의 기독교인들은 헌법상 종교적 자유가 보장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반대와 폭력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모디 정부가 순수한 힌두교 국가 건설을 목표로 하는 이념인 힌두트바(Hindutva)를 조장했고, 이는 종교적 소수자에 대한 박해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특히 12개의 인도 주에서 강제 개종 금지법을 시행해, 기독교 전도자에게 중대한 처벌을 하고 있다. 또한 성경을 공유하거나 누군가와 기도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장기 징역형이 선고된다고 미국 VOM은 설명했다.

강제 개종 금지법은 기독교인들이 힌두교도를 개종시키기 위해 돈이나 물건을 강제하거나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이 법은 누구도 ‘신성한 불쾌감’을 주거나 ‘위협’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며, 이는 기독교인들이 천국이나 지옥에 대해 언급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역사적으로 인도에서의 기독교인 박해는 힌두교 지역사회 내에서 선교 활동이 활발한 지역에서 주로 발생했다. 그러한 박해는 정부의 승인 없이 이뤄졌고, 법원은 종종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 왔다.

그러나 미국 VOM은 모디 정부 아래에서 힌두트바가 전국적으로 기독교인을 제약하는 환경을 조성했다고 주장한다. 콜 리처드 미국 VOM 회장은 기독교인을 향한 증오와 폭력이 놀라울 정도로 일상화되고 있다며, 주로 저명한 정치인들이 이를 선동한다고 비판했다.

리처드 회장은 “힌두 민족주의의 목표에는 소위 ‘힌두의 조국’에서 기독교인들을 제거하는 것이 포함돼 있다”며 “기독교인을 향한 증오와 폭력이 일상화됐으며, 이를 부추기는 사람들이 저명한 정치 지도자가 됐다”고 했다.

미국 VOM은 인도의 폭력적인 공격으로 인해 실직, 주택 파괴, 신체적 상해를 입은 기독교인들에게 성경을 비롯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박해받는 신자들에게 전 세계 교계의 기도와 지원을 상기시키며 격려를 전하고 있다.

미국 VOM은 1997년부터 매년 세계 기도 안내서를 통해 종교 자유가 ‘제한된’ 또는 ‘적대적인’ 지역을 분류해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를 기록해 왔다. 올해 미국 VOM은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가 존재하고 확대되는 지역을 강조하기 위해 ‘우려 지역’(areas of concern)을 신설했다.

인도에서 인구의 약 2.3%를 차지하는 기독교인들은 점점 더 억압을 받고 있다.

미연방정부 산하 초당적 독립위원회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2023년 연례 보고서에서 인도와 다른 여러 국가에 대한 특별우려국(CPC) 지정을 권고했다.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된 국가들은 통상 분야 등에서 국제적인 제재를 받게 된다.

인도와 나이지리아에 종교 자유 침해의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 국무부가 이들을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하지 않은 데 대해, USCIRF는 의회 청문회를 요구했다.

인도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연합기독교포럼(United Christian Forum, UCF)은 2023년 마지막 주에만 23건의 기독교인 대상 공격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2023년 상반기에는 인도 내 23개 주에서 폭력이 급증했으며, 400건의 사건이 신고됐다. 이는 전년도 274건에서 크게 증가한 수치다. UCF는 강제 개종에 대한 거짓 비난과 자경단의 집단 폭행에 대한 불처벌을 그 원인으로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