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파이퍼 목사
▲존 파이퍼 목사. ⓒ더가스펠코얼리션 제공
미국의 저명한 신학자이자 작가인 존 파이퍼(John Piper) 목사가 “교회가 ‘일상적’(casual)이고 ‘커피 마시는’ 문화에서 멀어질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파이퍼 목사는 최근 ‘디자이어링 갓’ 웹사이트의 팟캐스트 ‘존 목사에게 물어보세요’ 코너에서 “함께 모여 예배할 때 필요한 ‘경건함과 두려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파이퍼 목사는 지난해 9월 “주일 예배당에서 커피를 마시는 것이 적절한지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 트윗을 올렸는데, 약 3,000개의 ‘좋아요’와 약 1,500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큰 관심을 끌었다. 댓글 중 상당수는 비판적이었다.

이번 에피소드는 교회의 문화를 ‘경건한 분위기’로 만들라는 트윗을 올리게 된 배경을 담고 있었다.

파이퍼 목사는 “지난번에는 공예배의 가장 거룩한 시간에 커피를 마시는 것이 히브리서 12장 28절이 요구하는 ‘경건함과 두려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며 “히브리서는 ‘경건함과 두려움으로 하나님이 받으실 만한 예배를 드리자’고 말씀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나는 (예배 시간에) 커피를 마시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문제의 핵심은 교인들과 지도자들이 내가 의미하는 ‘경건함과 두려움’, 그리고 주일 오전 예배의 거룩함과 신성함에 공감하는 마음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 경건한 현실이 그들의 정신과 마음을 주관하고 있지 않다. 그들은 ‘경건함과 두려움’이라는 단어는 알고 있지만, 그 단어에 진지한 기쁨과 함께 사람들이 경건함과 두려움을 갈망하게 하는, 설득력 있는 실존적 내용이 없다. 단지 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목회자들이 일상적이고 커피를 즐기는 오락 지향적인 분위기에서 벗어나, 더욱 진지한 기쁨을 누리고 경건하며 깊은 만족을 주는 하나님과의 만남으로 교회를 이끌 수 있는 방법 5가지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첫 번째 방법은 교인들의 관심을 성경에 관심을 집중시키는 것이다. 파이퍼 목사는 “성경을 다루는 방식과 그 안에서 보는 영광이 이를 지향하는 교회로 인도할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이로 인해 교회를 떠날 것이다. (그들에게) 이렇게 성경에 복종하는 것은 너무 두렵고 위협적이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이것에 갈급해 교회를 올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방법은 주말과 주중 설교를 통해 하나님의 영광과 예수 안에서 허락된 우리를 위한 그분의 모든 것이 수 년에 걸쳐 느껴지는 ‘중요한 현실’이 되게 하라는 것이다. 그는 “하나님은 중요한 현실이다. 사람들이 이것을 보고 느끼도록 도우라. 하나님은 삶의 모든 것과 항상 연계돼 있다. 그분은 그들의 삶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 번째 방법은 우리와 세상 안에 있는 죄라는 병의 추악함과, 그 병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의 맹렬함을 교인들이 느끼게 하는 것이다. 그는 “만일 그들이 죄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와 그 진노의 합당함을 느끼지 못한다면, 그들은 구원받았다는 사실에 결코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 번째 방법은 그리스도의 위엄과 겸손, 고난과 부활, 그리고 우리를 위해 사신 삶의 상상할 수 없는 풍성함 가운데서 그분을 높이는 것이다.

다섯 번째 방법은 교인들에게 회심의 기적을 가르치고 그들이 초자연적인 존재임을 가르치는 것이다. 파이퍼 목사는 “여러분은 기적이다. 우리의 생명인 우리의 믿음은 기적이다. 하나님께서 지으셨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설교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교인들 안에 커피를 마시는 것이 맞지 않아 보이는 방식으로 그분의 말씀 안에서 하나님을 만나고자 하는 열망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과감히 말해도 되겠는가?”라며 글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