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다수 주에서 성별 위화감 진단 건수 증가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데피니티브 헬스케어, 지난 4년간 통계 담긴 보고서 발표

ⓒPexel

ⓒPexel
2018년부터 2022년 사이 미국의 거의 모든 주에서 성별 위화감 진단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데피니티브 헬스케어’(Definitive Healthcare)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주별로 성별 위화감 진단이 증가한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편집해 최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사춘기 차단제, 남성호르몬 처방, 거세나 이중 유방절제술 등 신체를 손상시키는 성형수술 등의 소위 ‘성별 확인 치료’를 지지하는 관점에서 작성됐다. 이에 따르면, 지난 4년 동안 사우스다코타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성별 위화감 진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 버지니아(274%)에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인디애나(247%), 유타(193%), 알래스카(183%), 사우스캐롤라이나(171%), 델라웨어(170%), 캔자스(147%)가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콜로라도(145%), 워싱턴(145%), 메인(135%), 네브라스카(134%), 조지아(132%), 미네소타(122%), 워싱턴DC(122%), 버몬트(116%), 로드아일랜드(114%), 켄터키(112%), 노스캐롤라이나(109%), 매사추세츠(108%), 와이오밍(107%), 캘리포니아(102%) 순이었다.

스펙트럼의 반대쪽 끝에서는 성별 위화감 진단을 받은 이들의 수가 사우스다코타에서 23% 감소했다. 가장 적게 증가한 지역은 하와이(6%), 코네티컷(10%), 아이오와(30%), 플로리다(35%), 아칸소(42%), 오클라호마(49%) 순이었다.

보고서에는 미성년자 성전환 시술 금지의 영향으로 2021년에서 2022년 사이에 성별 위화감 진단이 감소했다는 것을 암시하는 데이터도 포함돼 있었다.

보고서는 “플로리다에서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꾸준히 증가했다가 2022년 말까지 16% 감소했다. 2023년은 트랜스젠더 케어 금지 법안이 통과된 해다. 노스다코타 진단 건수도 마찬가지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증가하다가 2023년 4월 청소년 트랜스젠더 케어 금지를 앞두고 2021년부터 2022년까지 11%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아이오와(14%), 네브라스카(5%), 몬태나(3%) 주에서 성전환 절차에 대한 제한이 시행되기 전인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성별 위화감 진단이 비슷한 수준으로 감소했음을 강조했다.

입법 또는 행정을 통해 유사한 조치를 취한 다른 주에는 앨라배마, 애리조나, 아칸소, 조지아, 아이다호, 인디애나, 켄터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오클라호마, 사우스다코타, 테네시, 텍사스, 유타와 웨스트버지니아가 포함됐다.

미국소아과학회(American College of Pediatricians)는 사춘기 차단제의 부작용으로 골다공증, 기분 장애, 발작, 인지 장애, 그리고 이성 호르몬과 결합할 경우 불임 등을 언급했다. 또 이성 호르몬의 잠재적인 장기적 영향으로 심장 마비, 뇌졸중, 당뇨병, 혈전 및 암의 위험 증가 등을 꼽았다.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워싱턴대학교의 소아 젠더 클리닉 직원이었던 제이미 리드(Jamie Reed)는 지난해 더프리프레스에 일부 미성년자들이 사춘기 차단제와 이성 호르몬을 처방받았을 때 나타나는 부작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는 논평을 기고한 바 있다. 한 사례에서는 테스토스테론을 처방받은 17세 소녀가 심각한 질 출혈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드는 “나중에 우리는 이 소녀가 성관계를 가졌으며, 테스토스테론이 질 조직을 얇아지게 해서 질관이 찢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녀는 진정제를 투여받고 손상을 복구하기 위한 수술을 받아야 했다. 우리가 들은 질 열상 사례는 이것뿐만이 아니었다”고 했다.

소위 성전환 수술에 관해 론 드샌티스(Ron DeSantis) 플로리다주지사 사무실이 지난해에 공유한 이미지에는 트랜스젠더로 식별된 소녀들의 건강한 가슴을 제거하고 가짜 음경을 만들기 위해 팔뚝 조직을 제거한 후 남은 흉터가 나와 있다.

한때 자신의 정체성을 소년으로 규정했던 저명한 탈성전환가 클로이 콜(Chloe Cole)은 자신이 10대 때 겪었던 자살 충동이 미성년자 때 받은 이중 유방절제술 때문이라고 말했다. 콜은 자신이 겪은 약물과 시술이 “깊은 신체적·정서적 상처, 심각한 후회, 의료 시스템에 대한 불신”을 남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