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육아, 양육, 신앙,
ⓒKlara Kulikova/ Unsplash.com
두 부모와 함께 사는 미국 아동의 비율이 수십 년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는 새로운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미국의 가족연구소(Institute for Family Studies)는 최근 ‘두 부모 가정의 부활’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가족연구소 선임 연구원이자 연구 심리학자인 니콜라스 질이 저술한 이 보고서는 1960년부터 현재까지의 “18세 미만 자녀가 두 부모, 한 부모와 함께 살고 있는 비율 및 부모와 함께 살지 않는 비율”에 관한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를 제공한다.

1960년에는 18세 미만 아동의 87.7%가 두 부모와 함께 살았지만, 2005년에는 그 비율이 67.3%로 줄었다. 2023년에는 두 부모와 함께 함께 사는 아동의 비율이 71.1%로, 199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3년 기준 18세 미만 아동의 25.1%는 한 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으며, 3.8%는 어느 부모와도 함께 살고 있지 않았다. 보고서의 추가 자료는 미국 어린이의 가족 상황을 더욱 세분화했다.

2022년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에 따르면, 미국 아동의 60%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다. 한 부모 가정은 18세 미만의 아동에게 두 번째로 흔한 생활 방식으로, 미국 청소년의 26%가 친부모 중 한 명과 함께 살고 있었다. 18세 미만 아동 중 약 4분의 1(21.5%)이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었고, 한 부모와 함께 사는 청소년의 경우 훨씬 적은 비율(4.6%)이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었다.

미국 아동의 나머지 가족 구조로는 결혼한 부모와 의붓부모(5%), 동거하는 부모 또는 의붓부모(5%), 조부모 또는 기타 친척(3%), 양육부모 또는 기타 보호자(1%)로 나타났다.

보고서의 통계에 따르면, 2022년에는 아동의 나이가 어릴수록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살 가능성이 더 높았다. 15세에서 17세 사이의 아동 중 53.6%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다. 이 수치는 6세에서 14세 사이의 미성년자의 경우 59.6%로 증가하며, 5세 이하 아동들 사이에서 64.9%로 더욱 증가한다.

인종별로는 2022년 기준 아시아인이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사는 자녀의 비율(81%)이 가장 높았고, 백인(70%), 히스패닉(55%), 다인종 자녀(51%), 흑인(33%)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대학 교육을 받은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자녀의 압도적 다수(82%)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사는 반면, 어머니가 대학 학위가 없는 자녀의 경우에는 54%에 그쳤다.

질은 “여기서 검토한 경향들은 가족의 불안정성이나 한 부모 가정의 지속적인 증가를 예측한 사람들이 완전히 틀렸음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그녀는 “모든 인종과 민족 집단에서 결혼을 자신과 미래의 자녀를 위한 경제적, 교육적, 정서적 혜택으로 실현하는 젊은 성인의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모의 역할이 더욱 선택적이 됨으로써 결혼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출산에 있어서 유리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질은 “전통적인 가족의 부흥을 약속하는 두 가지 발전” 요인으로 “현재 성인들이 부모가 되기 시작하는 연령이 높아지고 있고, 미국 인구에 최근 이민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녀는 “30대와 40대에 아이를 갖기 시작하는 여성과 남성은 더 많이 미리 결혼하여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며 “마찬가지로, 최근 이민자들은 아이를 갖기 전에 결혼하여 결혼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2022년 가족연구소가 실시한 이전 연구는 결혼한 두 부모 밑에서 자라는 아동들의 관계와 학업 성취 사이의 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2019년 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된 보고서는 결혼한 부모 모두와 함께 자라지 않은 아동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학교에서 행동 문제로 부모에게 연락할 가능성이 2.18배 더 높았다.

마찬가지로, 이 연구에서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자라지 않은 아동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자란 또래보다 학업 문제로 부모에게 연락할 가능성이 1.63배 더 높았다. 온전한 가정이 아닌 학생들은 정학을 당할 가능성이 2.92배, 유급을 당할 가능성이 2.01배 더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