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친부모와 사는 아동’ 비율 수십 년 만에 최고치

뉴욕=김유진 기자     |  

ⓒKlara Kulikova/ Unsplash.com

ⓒKlara Kulikova/ Unsplash.com
두 부모와 함께 사는 미국 아동의 비율이 수십 년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는 새로운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미국의 가족연구소(Institute for Family Studies)는 최근 ‘두 부모 가정의 부활’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가족연구소 선임 연구원이자 연구 심리학자인 니콜라스 질이 저술한 이 보고서는 1960년부터 현재까지의 “18세 미만 자녀가 두 부모, 한 부모와 함께 살고 있는 비율 및 부모와 함께 살지 않는 비율”에 관한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를 제공한다.

1960년에는 18세 미만 아동의 87.7%가 두 부모와 함께 살았지만, 2005년에는 그 비율이 67.3%로 줄었다. 2023년에는 두 부모와 함께 함께 사는 아동의 비율이 71.1%로, 199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3년 기준 18세 미만 아동의 25.1%는 한 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으며, 3.8%는 어느 부모와도 함께 살고 있지 않았다. 보고서의 추가 자료는 미국 어린이의 가족 상황을 더욱 세분화했다.

2022년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에 따르면, 미국 아동의 60%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다. 한 부모 가정은 18세 미만의 아동에게 두 번째로 흔한 생활 방식으로, 미국 청소년의 26%가 친부모 중 한 명과 함께 살고 있었다. 18세 미만 아동 중 약 4분의 1(21.5%)이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었고, 한 부모와 함께 사는 청소년의 경우 훨씬 적은 비율(4.6%)이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었다.

미국 아동의 나머지 가족 구조로는 결혼한 부모와 의붓부모(5%), 동거하는 부모 또는 의붓부모(5%), 조부모 또는 기타 친척(3%), 양육부모 또는 기타 보호자(1%)로 나타났다.

보고서의 통계에 따르면, 2022년에는 아동의 나이가 어릴수록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살 가능성이 더 높았다. 15세에서 17세 사이의 아동 중 53.6%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다. 이 수치는 6세에서 14세 사이의 미성년자의 경우 59.6%로 증가하며, 5세 이하 아동들 사이에서 64.9%로 더욱 증가한다.

인종별로는 2022년 기준 아시아인이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사는 자녀의 비율(81%)이 가장 높았고, 백인(70%), 히스패닉(55%), 다인종 자녀(51%), 흑인(33%)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대학 교육을 받은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자녀의 압도적 다수(82%)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사는 반면, 어머니가 대학 학위가 없는 자녀의 경우에는 54%에 그쳤다.

질은 “여기서 검토한 경향들은 가족의 불안정성이나 한 부모 가정의 지속적인 증가를 예측한 사람들이 완전히 틀렸음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그녀는 “모든 인종과 민족 집단에서 결혼을 자신과 미래의 자녀를 위한 경제적, 교육적, 정서적 혜택으로 실현하는 젊은 성인의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모의 역할이 더욱 선택적이 됨으로써 결혼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출산에 있어서 유리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질은 “전통적인 가족의 부흥을 약속하는 두 가지 발전” 요인으로 “현재 성인들이 부모가 되기 시작하는 연령이 높아지고 있고, 미국 인구에 최근 이민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녀는 “30대와 40대에 아이를 갖기 시작하는 여성과 남성은 더 많이 미리 결혼하여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며 “마찬가지로, 최근 이민자들은 아이를 갖기 전에 결혼하여 결혼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2022년 가족연구소가 실시한 이전 연구는 결혼한 두 부모 밑에서 자라는 아동들의 관계와 학업 성취 사이의 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2019년 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된 보고서는 결혼한 부모 모두와 함께 자라지 않은 아동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학교에서 행동 문제로 부모에게 연락할 가능성이 2.18배 더 높았다.

마찬가지로, 이 연구에서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자라지 않은 아동은 결혼한 친부모와 함께 자란 또래보다 학업 문제로 부모에게 연락할 가능성이 1.63배 더 높았다. 온전한 가정이 아닌 학생들은 정학을 당할 가능성이 2.92배, 유급을 당할 가능성이 2.01배 더 높았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