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수색팀이 땅에 묻힌 시신을 발굴해 수습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쳐
케냐에서 사이비 종교 신도들이 집단 사망한 사건과 관련, 현지 검찰이 교주를 비롯한 관계자 95명을 살인, 아동고문 등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다.

16일(이하 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케냐의 ‘기쁜 소식 국제교회’ 교주인 폴 은텡게 맥켄지와 관계자 95명은 “예수를 만나려면 굶어 죽으라”는 교리를 강요해 400명이 넘는 신도들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에게 살인, 과실치사, 아동고문, 테러 등의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케냐 동부 인도양 해안 도시 말린디의 기쁜소식국제교회 인근 샤카홀라 숲에서는 작년 4월 이후 현재까지 맥켄지의 교리를 따르다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총 429구 발견됐다.

부검 결과 굶주림이 주요 사망 원인으로 나타났으나, 어린이 등 금식을 못하는 이들 중에서는 목이 졸리거나 구타 혹은 질식에 의해 숨진 흔적이 발견됐다. 

시신이 추가적으로 발견되면서, 맥켄지를 비롯한 95명의 구금 기간도 계속 연장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