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니메이션, 에스더
▲TV 애니메이션 5부작 ‘에스더’의 한 장면. ⓒCEF 제공
미국 어린이전도협회(Child Evangelism Fellowship, CEF)가 성경 에스더서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출시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의하면, 지난 1월 6일(이하 현지시각)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페르시아’를 시작으로 첫 방송된 5부작 ‘에스더’ 시리즈는 믿음, 용기, 기도, 은혜, 섭리 등의 주제를 다룬 작품이며,  각 에피소드는 어린이 시청자들에게 성경적 가치와 원칙을 심어 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시리즈는 CEF 프레스(CEF Press)의 방과후학교 시리즈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을 보호하신다: 에스더의 삶”을 보완하며, 스트리밍 애니메이션 모험, 노래, 선교 이야기 등을 통해 어린이들을 복음과 하나로 묶는 CEF 유-나이트(U-Nite) TV 시리즈 최신작이다.

CEF의 디지털 사역 책임자 앤드류 요크(Andrew York)는 “어린이들이 그 어느 때보다 소셜미디어, 광고 및 많은 인터넷 플랫폼의 부도덕한 콘텐츠에 많이 노출돼 있다”며 “‘에스더’는 부모에게 자녀가 건전한 콘텐츠를 시청 중이라는 확신을 준다. 성경적 메시지를 담은 재미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회의 플랫폼 업체인 ‘집포’(Zipdo)에 따르면, 7세에서 17세 사이의 어린이 중 27%가 온라인에서 유해한 콘텐츠를 접했으며, 약 41%가 온라인 활동에 따른 부정적인 결과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3~4세 어린이의 95%가 주당 평균 8시간 동안 인터넷에 접속하고 있었다.

바나연구소(Barna Research)는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이 앱, 오디오, 또는 비디오를 통해 성경과 상호 작용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점을 지적하며, 그러한 미디어의 잠재적인 긍정적인 영향을 지지했다.

한편 87년 전 설립된 CEF는 복음으로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다가가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2022년에만 1,950만 명 이상의 어린이가 CEF의 사역을 통해 복음을 접했고, 전 세계적으로 43만 9천 명 이상의 교사가 훈련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