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읽을 때, 우리가 질문을 던져야 하는 이유

|  

[큐티, 열쇠는 문해력이다! 17] 묵상은 관찰 결과를 질문하는 것!

팩트만 집중하면 사람 마음 놓쳐
심한 경우 하나님의 마음 왜곡해
더 많은 질문 답할수록 깊이 이해
관찰 결과를 질문해 사랑 담아라

ⓒJosh Applegate/ Unsplash.com

ⓒJosh Applegate/ Unsplash.com
“세면대 사용 후 수도꼭지 레버를 냉수 쪽으로 돌려놓을 필요가 없다!”

얼마 전 팩트체크가 전문이라는 공영방송 프로그램에서 전문가라는 분이 한 이야기다. 수도꼭지가 닫혀 있을 때는 파이프에서 온수와 급수가 섞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냉수 쪽으로 레버를 돌리는 것은 아무런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정확히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 전문가(?)는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 파이프의 기능을 맞게 이해했지만, 사용하는 사람의 마음은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레버가 온수 쪽이나 온·냉수를 반반씩 섞는 중앙에 있다고 생각해 보자. 물을 사용하기 위해 레버를 여는 순간 이미 급탕 계량기 바늘은 돌기 시작한다. 급탕비가 계산되기 시작하는 것이다. 차가운 물로 손을 씻고 레버를 닫았지만, 사용한 물의 반은 급탕비로 계산되는 이유다.

하지만 레버가 냉수 쪽에 있다면, 잠깐 손을 씻을 때 급탕 계량기는 돌지 않는다. 그러니까 레버를 냉수 쪽으로 돌려놓는 것은 파이프의 기능을 잘못 이해해서 그런 것이 아니다. 습관대로 움직이는 게 사람이라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습관이 온수 비용을 절감해 준다.

결국 습관은 사람의 마음과 관련이 있다. 그러니까 왜 급탕비가 많이 나오는지 질문을 해야 한다. 그래야 원인을 알 수 있게 된다. 무조건 방송에서 알려준다고 그대로 하면 원인을 해결할 수 없는 것과 같다.

바로 묵상이 그렇다. 성경에 나타난 팩트에만 집중하면 사람의 마음을 놓치게 된다. 심한 경우 하나님의 마음을 왜곡해서 이해하게 된다. 마음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팩트 뒤에 있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 수 있을까? 안타까운 행동을 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을까?

질문을 하면 된다. <존 파이퍼의 생각하라>에서 존 파이퍼는 “질문이 이해의 열쇠”라고 말한다.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질문에는 진리를 이해하고 믿으며 그 진리에 순종하려는 겸손하고 유순한 질문이 있다. 반면 학문적 수사와 불신앙의 냉소주의와 무관심한 묵살도 있다. 질문하는 습관을 기르라는 말은 성장하고 진리를 찾으려는 열망이 묻어나는 겸손한 질문을 하라는 뜻이다.”

더 많은 질문에 답하려 애쓰면 애쓸수록, 하나님과 예수님을 더 깊이 알게 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물론 진리를 받아들이는 자세로 질문해야 한다.

지난 시간 질문이 성경을 이해하게 해주는 ‘돋보기’라고 말씀드렸다. 이번 시간에는 어떤 질문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살펴보자.

그렇다면 어떻게 질문해야 할까? 요약한 문장을 ‘왜 그럴까?’ 혹은 ‘왜 그렇게 되었을까?’로 바꾸는 것이다.

예를 들어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다!’라는 문장이 관찰의 결과라면, 묵상할 때는 ‘왜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셨을까?’라는 질문을 품는 것이다.

질문을 좀 더 세분하면 다음과 같다.
-왜 하나님께서 그런 행위를 하시는가?
-왜 성경에서 이런 메시지를 주는 걸까?
-왜 백성들은 그렇게 행동했을까?

결국 ‘왜 그럴까?’라는 질문으로 ‘관찰 결과’를 생각하는 것이 묵상이다.

질문을 해야 하는 이유가 또 있다. 하나님 마음을 알기 위해서다. 묵상은 마음을 읽는 것이다. 등장인물들의 마음을 읽는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내가 그 등장인물이 되어 보는 것이다. 내가 그 상황이라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느낌은 어떨지를 생각한다. 그렇게 등장인물을 이해하게 된다. 그래야 하나님의 마음을 나의 마음에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등장인물에 자신을 대입할 때, 주인공의 경우만 생각한다. 꼭 주인공이 아닌 그 누구라도 괜찮다. 물 떠가는 하인이 ‘나’일 수도 있다. 심지어 적군의 대장, 적군의 정탐꾼이 ‘나’일 수도 있다. 묵상은 사건이 아니라 사람에게 집중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관찰의 결과를 질문하면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다. 그 사랑을 받아들여 우리 마음에 담는 것이 바로 묵상이다.

▲이석현 목사.

▲이석현 목사.
이석현 목사

블로그 읽고 쓴다 운영자
hajueun5@naver.com
blog.naver.com/hajueun5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