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클린 그래함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BGEA

영국 감리교가 ‘남편’이나 ‘아내’와 같은 성별에 따른 단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한 데 대해, 미국 복음주의자 프랭클린 그래함(Franklin Graham) 목사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사마리안퍼스(Samaritan's Purse) 대표인 그래함 목사는 3일(이하 현지시각)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영국)감리교회는 부끄러워해야 한다. 그것(남편과 아내)은 성경적 용어이며, 남자와 여자 사이의 결혼은 성경적 진리”라는 글을 남겼다.

그래함 목사는 “성경 38권 360여 구절에 ‘아내’라는 단어가 사용됐다. (그런데도) 그들(영국 감리교)은 본질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이 말하고 가르치는 내용을 문화의 변덕에 맞춰 더 호소력 있게 편집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사람들을 화나게 할 수 있는 것을 피하도록 부르심을 받은 게 아니다. 우리는 삶의 모든 단계에서 우리를 인도하실 수 있는 하나님의 말씀의 진리를 나누도록 부르심을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래함 목사의 이러한 발언은 지난 12월 발표된 영국감리교회 지침에 대한 것으로, 해당 지침은 ‘남편’과 ‘아내’와 같은 성별에 따른 용어가 “많은 사람들의 현실이 아닌 것을 가정하기 때문에 공격적일 수 있다”며 적절한 대안으로 ‘부모’, ‘파트너’, ‘자녀’, ‘보호자’라는 단어들을 제시했다.

6개월마다 업데이트되는 해당 지침에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때로 어려울 수 있는 대화에 용기를 갖고, 때로 사람들을 배제한다는 사실을 인식하며 겸손하게 듣고, 상처를 주는 언어를 회개하고, 그리스도의 영 안에서 듣는 방법과 말하는 내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 지침은 “하나님의 창조가 인간의 삶에서 표현되는 방식에는 무한한 다양성이 있다”는 생각을 일반 원칙으로 제시하고, ‘남편’과 ‘아내’라는 용어에 대해 “불쾌하지 않게 들리겠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현실이 아닌 가족이나 개인 생활에 관한 것을 가정하게 만든다”고 했다.

또 ‘노인’과 같은 용어를 피함으로써 ‘연령차별’을 하지 않고, ‘인종’ 대신 ‘민족성’을 사용하도록 장려해 ‘반인종차별적 언어’를 수용하며, 개인의 이민 신분이나 영어 실력을 부정적으로 강조하는 언어를 피할 것을 촉구한다.

반유대주의적이고 이슬람 혐오적인 수사도 권장하지 않으며, 감리교인들이 ‘장애 및 신경다양성’(neurodiversity)을 지닌 사람들과 ‘정신 질환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용어를 주의 깊게 다루도록 권장하고 있다. 또 영국감리교회가 성소수자들을 포괄하는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강조하고, 개인이 선호하는 대명사 등을 사용하도록 조언했다.

교단 대변인은 CP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침이 자랑스럽다”며 “이는 교회가 가정하거나 부주의하게 화를 내지 않고 대화를 나누는 데 도움이 된다. 일부 사람들은 이 지침이 다른 문제를 겪고 있는 사람들과 대화할 때 특히 유용하다고 생각한다. 인생의 경험은 그들만의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