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2024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3일 서울시 종로구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한교연 2024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교회연합(대표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이 3일 서울시 종로구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2024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조성훈 목사(상임회장)의 인도로 홍정자 목사(상임회장)의 기도, 신조화 목사(총무협회장)의 성경봉독, 특별기도, 이영한 장로(상임회장)의 특별찬송,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특별기도는 △나라와 민족의 안정과 발전 △민족복음화 및 자유평화통일 △차별금지법 및 악법 철폐 △한국교회의 영적 성장과 예배 회복 △한교연의 연합과 화합을 위해 각각 유안근 목사(공동회장), 김경희 목사(공동회장), 김명식 목사(공동회장), 조명숙 목사(공동회장), 조영호 목사(공동회장)가 기도를 인도했다.

‘시온의 포로를 돌려보내실 때에’(시편 126편)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전광훈 목사는 “암울했던 후기 조선에서 선교사들이 교육과 의료 등을 통해 근대화에 힘썼다. 대한민국은 사실 선교사들이 세운 나라”라며 “민족의 개화와 독립운동, 건국과 6.25, 민주화를 거쳐 오늘날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되기까지 대한민국은 한국교회 없이는 불가능했다”고 전했다.

전 목사는 한국교회가 올해 4월 총선에서 제 역할을 다해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이후 김고현 목사(총무)의 광고와 강구원 목사(명예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 신년축하 및 하례식에서는 최귀수 목사(사무총장)의 인도로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가 신년인사를 전했다. 송 대표회장은 “새해에 하시는 모든 일 가운데 하나님의 은혜가 함께 하시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우리가 깊이 회개하고 다시 말씀과 기도의 자리로 돌아갈 때, 하나님께서 회복과 부흥의 역사를 주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형주 목사(호헌연합 총무)의 특별찬양과 정광식 목사(서기)의 신년메시지 낭독 후 대표회장과 상임회장, 명예회장들이 단상에 올라 참석자들과 신년인사를 나눴다. 이날 하례식은 최길학 목사(공동회장)의 마침기도로 마무리됐다.

한교연 2024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송태섭 대표회장(왼쪽에서 세 번째)을 비롯한 임원단이 인사하고 있다.
한교연은 신년메시지에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하신 새 날은 단순히 시간의 개념이 아니다. 하나님이 보내신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가 내 안에 계신가 아닌가에 달려 있다는 뜻”이라며 “내 안에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면 나는 죄와 율법에서 해방된 하나님의 새로운 피조물”이라고 했다.

이어 “새해 새 아침에 우리는 죄악의 길에서 돌이켜 오직 하나님의 말씀 안에 바로 서자.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만 바라보고 나가면 능치 못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교연은 오는 16일 제13-1차 임원회를 열어 제13회 총회 미진 안건과 회원교단 가입 건을 다루고, 새 회기 임원과 상임·특별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