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독교인 학부모, 딸 사회적 성전환 숨긴 학군 고소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진실한 종교적 신념과 부모의 권리 침해”

▲댄과 제니퍼 미드 부부.  ⓒADF

▲댄과 제니퍼 미드 부부. ⓒADF
미국 미시간주에 거주하는 기독교인 학부모들이 자신들의 동의 없이 딸을 사회적으로 성전환시킨 후 그 사실을 숨긴 학군을 고소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의 보도에 의하면, 댄과 제니퍼 미드(Dan & Jennifer Mead)는 최근 “이스트 락포드 중학교(East Rockford Middle School) 교육구 직원들이 13세 딸이 작년 학교 상담사와 성 정체성 관련 상담을 한 후 딸을 남자처럼 대하고 남성 대명사와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했다”며 연방정부에 소송을 제기했다.

부부는 고소장에서 “학교가 딸을 집으로 보내기 전 재빠르게 딸의 기록을 변경해 이러한 사회적 전환을 숨겼다”며 “직원이 기록 중 하나를 변경하는 것을 놓쳤을 때 우리가 우연히 (그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구가 (우리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정보를 적극적으로 숨긴 채 학교에서 남성 대명사와 이름으로 딸을 부르며 소년으로 대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자유수호연맹(ADF)의 법적 도움을 받고 있는 이 부부는 “해당 지역구가 딸의 성별위화감을 은폐함으로써 진실한 종교적 신념과 부모의 권리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딸이 2020년 6학년부터 다니던 학교를 그만두게 했다.

법원 서류에 ‘지엠’(GM)으로 언급된 소녀는 2020년 당시 11세였다. 그녀는 학업에 어려움을 겪다가 그해부터 에린 콜(Erin Cole)이라는 학교 상담사를 2년 동안 꾸준히 만났다.

콜은 2022년 지엠이 7학년 때 스스로를 소년이라고 주장할 때까지 부모에게 자신의 안녕에 대해 매우 개방적이었다고 말했다. 지엠은 콜에게 남자 이름으로 불리고 싶다는 사실을 교사에게 알리도록 요청했고, 2022년 8월에 8학년이 시작될 때까지 모든 직원이 이에 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이러한 사회적 전환은 2022년 자폐 스펙트럼 장애, 범불안장애, 주요우울장애 등의 진단을 받은 후 이뤄졌다. 그러나 부부는 이 합의에 대해 전혀 통보받지 못했다.

그들은 2022년 10월 지역 직원이 실수로 GM의 아버지에게 남성 대명사와 다른 이름을 사용해 딸을 언급한 교사의 의견이 포함된 문서를 건넬 때까지 이를 발견하지 못했다. 해당 직원은 GM의 부모가 이를 알게 된 후에도 다시 돌아가 기록에서 남성 대명사를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GM의 아버지는 교육구 직원들에게 딸을 남자아이로 대하지 말라고 요청했지만, 그들은 정책을 이유로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부는 “해당 구역의 헌법 위반으로 딸과 그녀의 삶에 대해 친밀한 세부사항을 공유했던 상담사, 행정관 및 기타 지역 직원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고 했다.

ADF의 케이트 앤더슨 고문은 성명을 통해 “정부가 아닌 부모가 자녀의 양육, 교육, 건강 관리를 지시할 권리가 있다. 학교는 학부모에게 중요한 정보를 고의적으로 숨겨서는 안 되지만, 락포드 공립학교 교육구는 그렇게 했다”고 했다.

락포드 공립학교 스티븐 매튜스(Steven Matthews) 교육감은 C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 가족과 자녀의 사생활을 계속해서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이 사건에 대해 논평하거나 언론 재판을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정중하게 논평을 거부하고 법적 절차를 따를 것”이라고 했다.

공립학교에서 성별 전환을 부모에게 비밀로 하는 문제는 다른 교육구에서도 발생하고 있다. 학부모수호교육(Parents Defending Education)의 8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전역의 1,000개 이상의 교육구에서 학생이 스스로 이성 또는 남성과 여성에 포함되지 않는 넌바이너리로 인식하려는 욕구와 관련된 정보를 학부모에게 공개하지 않도록 교직원에게 조언하거나 이를 허용하는 정책을 제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