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베트남 하노이에서 학생 공동연구 캠프 개최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유네스코 유니트윈 사업 일환
하노이 현지 대학생들과 연합

▲유네스코 하노이 사무소에서 추진사업을 소개하는 모습. ⓒ한동대

▲유네스코 하노이 사무소에서 추진사업을 소개하는 모습. ⓒ한동대
한동대학교(총장 최도성)는 유네스코 유니트윈 사업 일환으로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한 ‘학생 공동연구 프로젝트(2023 Special Lecture Program for UN SDGs in Vietnam)’에 한동대 학부생 10명이 참가해 베트남 국립농업대학교(Vietnam National University of Agriculture) 학부생 10명과 공동 연구의 기회를 가졌다.

해당 학부생들은 지난 10월 17일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전체 오리엔테이션 참가 후 강병덕 교수(상담사회복지학부)의 연구방법론 특강 내용을 토대로 조별 프로젝트를 발전시켜 왔다.

특히 12월 17일부터 22일까지 현지에서 진행된 캠프 기간 동안 최종 발표를 위한 마무리 기간을 가졌다.

한동대 학생 2명, 베트남 학생 2명으로 이루어진 각 조는 베트남을 비롯해 국제사회에서 주목할 만한 사회, 경제, 환경 등의 문제를 하나씩 선정해 각자의 배경 지식과 탐색 역량을 활용하여 대안 찾기에 몰두했다.

다양한 전공을 배경으로 양측 학부생을 선발했으며, 이에 따라 한 문제에 대한 다학제적 접근이 가능했다. 대표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감축 방안, 하노이의 대기오염, 경북 지역 새마을운동과 베트남 투옌꽝성 신농촌운동 등의 주제가 심사진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그 외에 베트남 특정 지역의 교육 불평등 해소, 베트남 벼농사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 등이 연구되었다.

▲베트남 하노이 현지 대학생들이 조별 발표하는 모습. ⓒ한동대

▲베트남 하노이 현지 대학생들이 조별 발표하는 모습. ⓒ한동대
현지 캠프 기간 동안 오전에는 양측 교수진의 특강이, 오후에는 조별 프로젝트 모임 및 현지 기관 방문이 이뤄졌다. 해당 기간에는 서울대 사회학과 이재열 교수가 영상강의로 참여하고, 한동대 경영경제학부 안진원 교수, 홍정의 교수가 현장에 참여해 베트남 측 유옌 안 추(Nguyen Anh Tru) 교수 등과 학생 프로젝트 지도를 위해 협력했다.

특히 유네스코 하노이 사무소에서 학부생들을 위해 교육 및 문화 분야 전문가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소개, 학부생들은 깊은 인상을 받았다. 한동대 학부생 10명은 귀국 후에도 조별로 발표한 프로젝트를 더 발전시켜, 소논문으로 완성할 예정이다.

최종 심사에서 3등을 차지한 5조의 베트남 학생 유옌 홍 응억(Nguyen Hong Ngoc)은 “자신들의 조는 지역 개발 방안을 위해 한국의 새마을 운동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찾고자 했고, 그것이 대상 지역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연구했다”며 “해당 주제를 통해 한국의 사례뿐 아니라 자신의 국가 및 지역사회를 위해서도 고찰하고, UN의 SDGs(지속가능한발전) 맥락에서도 생각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전했다.

한동대 장은혜 학부생(경영경제/국제어문학부)은 “조별 연구주제가 교육에 관한 것인데, 유네스코 전문가들이 특히 교육 증진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사항들을 자세히 설명해 주셔서 도움이 되었다”며 “타국의 유네스코 사무소에 방문할 수 있는 경험이 참 특별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