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2023년 12월 다섯째 주
▲소강석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나만의 유레카, 파이팅!”

저는 34년 동안 한 번도 안 빠뜨리고 신년축복성회를 해왔습니다. 초창기에 신년축복성회를 하는데, 의욕이 얼마나 불탔는지 모릅니다. 더구나 어떤 분이 말씀에 은혜를 받고 1천만 원을 헌금하신 것입니다. 그때 돈 천만 원이면 지금 우리 교회로서 10억이 넘는 큰 헌신입니다.

그렇게 말씀의 은혜와 헌신의 역사가 일어나면서, 처음에는 열정과 패기와 의욕감으로 시작을 했습니다. 그러다 나중에는 묵직한 집회가 된 것입니다. 어느새 장년 여름수련회와 더불어 우리 교회 문화가 되고 기둥이 된 거죠.

그런데 오래 하다 보니 점점 부담감이 드는 것입니다. 그리고 가끔 두 가지 마음이 생겼습니다. “내가 꼭 이렇게 해야 되는가. 외부강사를 모셔서 얼마든지 할 수 있는데….” 그런데 그러기에는 너무 멀리 와버렸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문화를 바꾸기에는 너무 어설프고 어울리지 않는 시기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제가 모든 집회를 인도하며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런데 은혜인 것은 신년축복성회 전에는 몸살이 와도 신년축복성회 때는 몸살이 나아 버리는 것입니다. 안면마비도 신년축복성회가 끝나고 왔습니다. 몇 년 전 장년 여름수련회 때 신장 결석이 왔지만, 마약 진통주사를 맞으면서까지 고통을 이겨내고 제가 집회를 끝까지 마쳤습니다.

소강석 목사 2023년 12월 다섯째 주
▲소강석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앞으로도 제가 어떻게, 언제까지 직접 인도할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인간이 장담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5년 후가 마지막일지 10년 후가 마지막일지, 누구도 장담을 할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끝까지 할 것입니다.

올 연말은 왜 그렇게 바빴는지 모릅니다. 저는 현 총회장도 아니고 연합기관 대표회장도 아니었는데, 그렇게 바쁠 수 없었습니다. 특별히 이번에는 연말에 두 권의 책을 냈지 않습니까? <뉴트로 전략, 핵처치>라는 미래목회 전략서와 <너라는 계절이 내게 왔다>라는 감성 시집을 냈습니다.

감사하게도 교보문고 시집 부문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연말 교역자 정책수련회를 하고 그 와중에도 신년축복성회 말씀을 다 준비했습니다. 말씀을 준비하면서 제 스스로 “유레카!”를 외친 것입니다.

유레카는 고대 수학자인 아르키메데스가 부력의 원리를 깨닫고 난 후 했던 외침인데요, 저는 말씀을 준비하면서 “유레카!”를 외쳤습니다. 그런데 고민은 차량 임차 문제도 있고 해서, 설교 분량을 어떻게 압축해서 짧게 할 것인가입니다.

소강석 목사 2023년 12월 다섯째 주
▲소강석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원고를 줄이고 줄이고 또 줄이는 노력을 했습니다. 그런데 원고를 줄이려 읽고 또 읽으면서도, 계속 “유레카!”를 외친 것입니다. “아, 내가 이런 설교를 준비하다니….”

늘 우리가 읽고 알고 배우는 말씀이지만, 새삼스럽게 말씀을 준비하고 정리하다 보니 “유레카!”의 탄성이 저절로 터져 나왔습니다. 이번 송구영신예배와 신년축복성회에도 우리 성도들에게 유레카가 터지고 유레카의 탄성을 자아내는 집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성도 여러분, 한 주간 방학했다 생각하시고, 또 교육받고 훈련받는다 생각하시고, 아프지도 말고 꼬박꼬박 참석하시기 바랍니다. 무슨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제가 기도하겠습니다. 대신 여러분들은 방심하고 아무 사람이나 만나러 다니고 분주한 모임을 갖다 독감이나 코로나에 걸리지 않길 바랍니다.

여러분 모두 꼭 참석해 보세요. 새해에는 새로운 태양이 뜨고 여러분의 삶을 새롭게 하는 유레카의 은혜, 유레카의 축복이 임하도록 기도하겠습니다.

“새에덴 성도들이여, 나만의 유레카 파이팅! GO GO!”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