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과 함께 성탄의 기쁨 나눠요”
군포제일교회, 새벽송 전통 이어

군포제일교회
▲새벽송이 진행되는 모습. ⓒ군포제일교회
성탄절 전날 밤부터 성탄절 새벽까지 곳곳을 다니며 예수 탄생 소식을 전하는 새벽송을 요즘은 찾아보기가 어려워졌다.

그러나 새벽송을 돌며 예수 탄생의 기쁜 소식을 전하는 전통을 이어가는 교회가 있다.

1978년 창립된 군포제일교회(담임 권태진 목사)는 해마다 아이들과 함께 교인들 가정을 다니며 새벽송을 진행하고 있다.

군포제일교회는 지난 12월 24일 저녁 10시 예루살렘예배당에 모여 ‘2023 성탄 새벽송 예배’를 드렸다.

권태진 목사는 예배 설교에서 “예수님이 오신 최고의 기쁜 소식을 전하며 잠자는 영혼도 깨우길 바란다”며 “성령의 감동과 사랑의 마음으로 찬양할 때, 시대 속의 목자와 동방박사 반열에 서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예배 후 성도들은 주차장에 모여 ‘기쁘다 구주 오셨네’를 합창한 후, 104개 조로 나눠 총 1,242가정에 찾아갔다.

찾아간 각 가정 교인들은 새벽송을 환한 미소로 맞이하고 선물을 나누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군포제일교회는 모인 선물을 지역 복지기관과 어린이 성탄 선물로 전달했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전통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군포제일교회는 1978년 천막예배당으로 시작해 올해 창립 45주년을 맞이했으며, 1998년 사회복지기관 (사)성민원을 설립해 25년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에 전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