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복음 읽으며 믿음 잇는 北 성도, 성탄 트리 앞 사진 보내와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모퉁이돌선교회, 12월 카타콤 특집서 사연 공개

▲북한 성도가 보낸 사진을 보안을 위해 탈북민 성도가 그린 그림으로 대체했다. ⓒ모퉁이돌선교회
▲북한 성도가 보낸 사진을 보안을 위해 탈북민 성도가 그린 그림으로 대체했다. ⓒ모퉁이돌선교회

모퉁이돌선교회가 12월 카타콤 특집에서 20여 년 전 만난 북한 성도가 크리스마스 트리를 배경으로 사진을 보내 왔다고 밝혔다. 그 사진은 보안을 위해 탈북민 성도가 그린 그림으로 대체돼 공개됐다.

모퉁이돌선교회는 “최근 북한에서 사진 한 장이 전달됐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배경으로 찍은 가족 사진이었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책을 꺼내서 보고 있어요. 읽으면서 힘을 얻어요’라는 메모도 함께 왔다”고 했다.

이어 “주인공은 본회 일꾼이 20여 년 전 만나, 중국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며 복음을 전했던 이였다”며 “그가 중국에서 머물 수 있는 기한이 끝나 북한으로 돌아갈 무렵, 뜻밖의 제안을 일꾼에게 했다. 성경책을 가져가고 싶다는 것이었다. 결국 요한복음을 떼어서 북한에 들어갔는데, 그 후론 소식이 끊겼다가 얼마 전 사진과 메모가 온 것이었다”고 밝혔다.

또 모퉁이돌선교회는 강훈과 영일이라는 두 인물의 이야기를 통해 20년 넘게 북한 내부에서 쪽복음을 읽으며 믿음을 지켜 온 북한 성도의 이야기를 전했다. 강훈은 20여 년 전 중국에서 목사에게서 성경책을 건네받은 인물이다. 당시 강훈은 ‘당국이 금지한 불온 서적’이라는 생각이 있었지만 결국 성경책을 받았고, 중국에서 이를 주경야독하는 삶을 보냈다. 그리고 북한으로 돌아가야 하는 날짜가 되자 위험을 무릅쓰고서라도 성경을 몇 장 가지고 돌아가도 되는지 물었고, 신약성경 중 요한복음을 뜯어내 가지고 갔다.

영일은 강훈과 친하게 지내는 동생으로, 북한에서 몰래 성경책을 읽는 강훈에게 주의를 주면서 이를 어떻게 얻었는지 묻고, 강훈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는 인물이다.

강훈은 “용케 안 걸렸다”고 말하는 영일에게 “하나님이 도우셨다. 만약 그때 걸릴 게 두려워서 이 귀한 걸 안 가져왔으면 어땠을까 생각하면 지금도 아찔하다. 읽고 나면 얼마나 마음이 좋은지, 힘들 때 보면 힘이 생긴다”고 영일에게 요한복음을 건넨다.

강훈은 “12월 25일은 예수님이 태어나신 크리스마스다. 하나님을 떠나 죄를 지은 우리에게 하나님이 아들 예수를 보내 주신 날이다. 하나님은 죄 없는 아들을 십자가에 죽게 해서 우리를 구원하셨다. 그걸 마음으로 믿고 입으로 시인하는 자는 천국에 갈 수 있다. 이 책에 그 모든 내용이 기록돼 있다”고 하고, 영일은 20년 전 강훈처럼 잠자코 들었다.

한편 모퉁이돌선교회는 지난 19일 충현교회에서 ‘하늘이여 노래하라 땅이여 기뻐하라’(사49:13)는 주제로 북녘성도와 함께 드리는 성탄예배를 드리고, 탈북민교회 목회자들과 성도들에게 북한으로 배달되고 있는 『남북한 병행성경』을 선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25일에는 19일 녹음한 예배를 북한에 송출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