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배 목사, 한국기독교영풍회 신임 대표회장 선출돼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하나님만 기쁘시게 하며 복음화에 일익 감당할 것”

▲송기배 목사.

▲송기배 목사.
한국기독교영풍회는 지난 12월 23일 오전 11시 서울 강서구 더메이드뷔페에서 제41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대들은 대표회장 송기배 목사, 상임회장 김정무 목사, 사무총장 오석관 목사, 서기 홍철웅 목사, 회계 조용채 목사를 선출했다. 새 임원들은 혼란에 빠진 대한민국과 한국교회를 부흥시키고 영혼을 살리는 연합체로서 하나님의 긍휼을 간구하며 나아가기로 결의했다.

대표회장 송기배 목사는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주어진 사명을 감당하겠다. 사도 바울의 고백처럼, 사람을 기쁘게 하지 않고 하나님만 기쁘시게 하며 겸손하게 섬기겠다. 한국기독교영풍회는 한국교회 강단에서 나타난 것처럼 이미 강한 부흥사 단체로서 인정받고 있다. 미력하나마 지역 복음화, 그리고 세계 복음화에 일익을 감당하는 영풍회가 되도록 애쓸 것”라고 소감을 전했다.

상임회장 김정무 목사는 “목회 사역 30년, 부흥사 활동 20년이 됐는데, 이번에 한국기독교영풍회 상임회장으로 섬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오직 복음 전파와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해 부끄럽지 않은 영풍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선배님들이 만들어 놓으신 귀한 길을 잘 이어가며, 항상 긴장을 늦추지 않고 사역하도록 노력할 것”라고 인사했다.

제1부 예배는 증경회장단 총무 신석 목사의 인도로 총본부장 김창호 목사의 기도, 서기 김동근 목사의 성경봉독, 증경대표회장 이기안 목사의 설교(아 2:10-14), 사무총장 박병철 목사의 광고, 증경대표회장 김기성 목사의 축도로 드렸다.

이기안 목사는 ‘일어나서 함께 가자’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어려운 시대에도 하나님께서 함께하셨다. 하나님의 심판을 받은 소돔과 고모라에도 하나님께서 함께하셨다. 한국기독교영풍회도 일어나 함께 갈 때 하나님의 역사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힘들고 어려움에 처한 영풍회도 함께 모여 축하하기 함께 일어났다. 일어나서 함께 가서 승리하자”고 권면했다.

제2부 정기총회는 증경회장단 총무 신석 목사의 사회, 회계 조용채 목사의 기도, 서기 김동근 목사의 회원호명, 신석 목사의 개회선언, 김동근 목사의 서기보고, 조예환 목사의 감사보고, 조용채 목사의 회계보고로 진행됐다. 전형위원회에서 대표회장 송기배 목사, 상임회장 김정무 목사를 만장일치로 추대했고, 회원들도 만장일치로 이를 승인했다. 이어 김찬양 목사의 기도로 마쳤다.

대표회장 이·취임식은 1월 29일 예수인교회(민찬기 목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송기배 목사가 세미나를 인도하는 모습. 

▲송기배 목사가 세미나를 인도하는 모습.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