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 협박받던 수단 성도 가정, 미국으로 망명

뉴욕=김유진 기자     |  

ⓒADF 인터내셔널

ⓒADF 인터내셔널
수단에서 살해 위협을 받아온 한 기독교 가정이 미국으로 망명한 뒤 첫 번째 성탄절을 맞았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나다와 하무다 부부는 아랍 무슬림 국가 수단에서 형사 처벌과 살해 위협을 피하고자 최근 자녀들과 함께 미국으로 망명했다.

이 부부의 법률대리를 맡은 ‘국제자유수호연맹’(ADF International)은 2020년 수단에서 ‘배교’가 범죄에서 제외됐음에도 불구하고, 기독교 개종자들이 심각한 박해에 직면해 있다고 언급했다.

이 부부는 결혼이 개종으로 인해 무효로 선언된 후 ‘간통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국제 자유수호연맹에 따르면, 당시 재판은 이 부부에게 즉각적이고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을 드러냈다. 그 후 이 단체는 ‘샤이 펀드’(Shai Fund)와 앰배서더 서비스 인터내셔널(Ambassador Services International)과 공조해 이들 부부의 망명을 지원했다.

국제 자유수호연맹의 세계 종교 자유 수호 이사인 켈시 조르지는 이들의 안전에 대해 안도와 기쁨을 표현했다. 그는 “나다와 하무다, 그리고 그들의 자녀들이 이제 생명에 대한 두려움 없이 신앙을 실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국제법과 수단법 모두 나다와 하무다가 그들의 신앙을 자유롭게 선택하고 실천할 권리를 보호하지만, 수단의 기독교 개종자들은 정부와 지역사회로부터 계속해서 심각한 위협과 적대감에 직면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이 부부의 시련은 2018년 남편 하무다가 기독교로 개종한 것으로 시작됐고, 2021년에는 나다가 이를 따랐다. 개종 이후 이 부부는 무슬림 여성이 기독교인 남성과 결혼하는 것이 불법인 샤리아 법에 의해 결혼이 파기되고, 근거 없는 간통죄를 적용받았다.

조르지는 20일 온라인에 게시한 영상에서 “그들은 법정에서 승소하면 그들을 죽이겠다고 맹세한 나다의 형제의 손에 죽음을 맞이할 수도 있었다. 패소할 경우에는 사형 선고를 받을 수도 있었다”며 “이러한 끔찍한 상황 때문에 그들은 긴급히 미국으로 이주해야 했다”고 말했다.

나다와 하무다는 어릴 적부터 서로를 알고 지냈으며, 결혼한 지 3년 후 남편의 개종은 나다와 그녀의 가족을 놀라게 했다. 처음에 나다는 남편의 개종에 분개했고, 가족들은 그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하무다는 영상에서 “우리 가족은 나를 버렸고, 심지어 내 부족도 나를 증오했다. 실제로 그들이 나와 내 아내를 이혼시키고 자녀들을 빼앗아 갔기에 매우 비통했다”며 “하지만 나는 그리스도께 헌신했다”고 말했다.

3년간의 생이별 뒤, 나다는 기독교로 개종하고 하무다와 재회했다. 그 후 2주 만에 그녀의 형제가 당국에 신고했고, 이 부부는 구금돼 처형 위기에 놓였다. 이때 하무다의 교회 친구 중 한 명이 그를 국제 자유수호연맹에 소속된 두 변호사와 연결시켜 줬다.

수단의 4,460만 인구 중 4.4%를 차지하는 기독교인들은 다양한 형태의 차별과 폭력에 직면해 있다. 2023년 오픈도어(Open Doors)의 세계 감시 목록(World Watch List)에 따르면, 수단은 기독교 박해국 중 10위에 해당한다. 특히 기독교로 개종한 여성과 소녀들은 강간, 강제 결혼, 가정 폭력에 취약하며, 종종 상속 권리를 거부당하고 결혼한 경우 남편과 강제로 이혼될 수 있다.

2019년 4월 전 대통령 오마르 하산 아마드 알바시르의 퇴진 이후 수립된 과도정부는 일부 샤리아(Sharia, 이슬람법) 조항을 철폐했지만, 2021년 10월 군부 쿠데타가 권력 분점으로 이어지면서 종교 자유는 다시 퇴행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