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신규 감염 원인 ‘마약주사 공동 사용’ 주의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한가협, 질병관리청 데이터 분석

신규 감염, 남성 92.3%로 압도적
20-30대가 66.4%로 대부분 차지
동성 간 성접촉 59.8% 가장 높아
마약주사 공동 사용, 성접촉 다음

▲ⓒ픽사베이

▲ⓒ픽사베이
에이즈 신규 감염 원인으로 ‘마약주사 공동 사용’ 사례가 본격 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이하 한가협)이 최근 ‘2022년 질병관리청 신규 HIV/AIDS 신고현황 통계연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한가협은 신규 HIV/AIDS 감염인 감소 방안을 찾기 위해 매년 에이즈 감염인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국내 2022년 신규 HIV/AIDS 감염인은 1,066명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했다. 그 중 남성이 984명(92.3%)으로 여성 82명(7.7%)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내국인 825명(77.4%), 외국인 241명(22.6%) 등 외국인 비율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령대는 20-30대가 전체의 66.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30대가 372명(34.9%)로 가장 많았고, 20대 336명(31.5%), 40대 175명(16.4%), 50대 96명(9.0%), 60대 55명(5.2%), 70대 이상 19명(1.7%), 10대 13명(1.2%) 순이었다.

▲2022년 신규 HIV 감염인 현황(전년 대비). ⓒ한가협

▲2022년 신규 HIV 감염인 현황(전년 대비). ⓒ한가협
한가협은 질병관리청이 2011년부터 12년 간 신규 감염인 설문을 통해 획득한 신규 HIV/AIDS 감염경로 현황도 분석했다. 응답 기준 성 접촉에 의한 감염이 99.1% 이상이었고, 2018년 이전에는 50% 이하이던 동성 간 성접촉 감염인이 2019년부터 75%대로 급격히 증가했다.

이에 대해 한가협은 “퀴어축제 등 동성애를 옹호하는 사회 분위기에 의해 동성 간 성접촉이 급격히 증가함으로써 나타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특히 2022년 신규 HIV/AIDS 감염경로 현황 자료 중 눈여겨 봐야 할 부분은 ‘마약주사 공동 사용’이다. 한가협은 “정부에서 마약사범을 강력히 단속하던 2016년 이전에는 ‘마약주사 공동 사용’으로 인한 감염자가 전무했으나, 2017년 최초 발생 후 점차 증가 추세”라며 “2022년 신규 HIV/AIDS 감염인이 5명으로, 무려 전년 대비 500%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숫자는 5명으로 적지만, 증가 추세가 폭발적이라는 것.

▲2022년 신규 HIV 감염인 감염경로 현황(12년간 자료 대비).

▲2022년 신규 HIV 감염인 감염경로 현황(12년간 자료 대비).
(사)한국가족보건협회 관계자는 “신규 HIV/AIDS 감염인이 획기적으로 감소하려면 동성 간 성접촉을 지양하고, 성접촉 시 상대방 건강상태를 살펴보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마약주사 공동 사용으로 인한 신규 HIV/AIDS 감염인 증가 현상은 우리 사회가 그 현상 자체보다 수십 배, 아니 수백 배로 마약사범이 급격히 증가해서 나타난 현상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모두 국민들과 정부 관계자들이 마약중독에 대한 심각성을 깨닫고, 마약중독 예방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