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제일, 한국 첫 개신교 교회
“국가가 좋은 선물 되도록 노력”
“우리 죄 짊어지신 위대한 사랑”

윤석열 성탄절
▲윤석열 대통령이 기도하고 있다. ⓒ대통령실
2023년 12월 25일, 윤석열 대통령은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담임 천영태 목사)를 찾아 성탄 예배를 드렸다.

취임 후 두 번째 성탄절을 맞이한 윤석열 대통령은 작년과 달리 부인 김건희 여사와 동행하지 않고 홀로 예배에 참석했다. 대신 주무부처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근 임명된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정동제일교회를 선택한 이유는 1885년 아펜젤러 선교사에 의해 설립돼 138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 최초 개신교 교회라는 역사성을 감안했다고 한다. 교회 내 벧엘예배당은 1977년 사적 제256호로 지정돼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성탄절에는 유년 시절 직접 출석했던 서울 성북구 영암교회 예배에 참석한 바 있다.

윤석열 성탄절
▲윤석열 대통령이 성도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성탄 예배 시작 전 교회에 미리 도착해 천영태 목사 및 성도들과 성탄 축하 인사를 나누고, 1시간 가량 성탄 예배를 드렸다. 예배 중 천 목사는 대통령을 소개했고,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했다.

대변인에 의하면, 예배 후 윤 대통령은 예배당을 나서며 교회 성도들과 일일이 악수했다. 한 어린이는 대통령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사탕을 건넸고, 셀카를 요청한 청년들과는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예배에 참석한 한 어르신이 대통령에게 “응원한다”고 하자, 대통령은 “국가가 좋은 선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성탄 전야인 24일 SNS에서 성탄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예수님의 사랑이 가득한 성탄절”이라며 “2000년 전 예수님께서는 하늘의 영광을 버리고 이 땅의 가장 낮은 곳으로 오셨다. 우리의 죄를 짊어지시는 위대한 사랑을 보여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주변에는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며 희망의 불씨를 키워가는 많은 분들이 있다. 작은 불씨가 더 큰 사랑으로 타오를 수 있도록 저와 정부도 더 노력하겠다”며 “국민 여러분 모두 행복하고 복된 성탄의 기쁨을 누리시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윤석열 성탄절
▲윤석열 대통령이 일어서서 기도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전날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성당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에 참석해 구유경배·예물봉헌 등 1시간 40분 동안 성탄 대축일 미사를 드리기도 했다.

김수경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미사 진행에 불편이 없도록 시작 전 미리 도착해 착석했고, 미사 후 성당 안팎에서 기다리는 신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성탄의 기쁨을 나누고 가정의 행복을 기원했다”며 “사진촬영을 요청하는 어린이들과 함께 셀카도 찍었다”고 보고했다.

혜화동 성당은 1927년 종현본당(현명동 성당)에서 분리돼 백동본당(현혜화동 성당)으로 설립된 후, 제기동 본당(1947년), 미아리 본당(1948년), 돈암동 본당(1955년), 성북동 본당(1975년) 등을 분가시켰다고 한다. 1960년 완공된 혜화동 성당은 2006년 국가 등록문화재(230호)로 지정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와 함께 성탄절 오후 또 다시 SNS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번엔 성탄절 새벽 도봉구 아파트 화재에 대해 “기쁨으로 가득해야 할 성탄절 연휴에 서울 아파트 화재 현장을 비롯한 많은 곳에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슬픔에 잠겨 계실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사고로 부상을 입은 분들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가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라며 “전국의 재난안전 관련 공직자 여러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