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교실, 교육 지침, 수업,
ⓒAlamy
영국 정부의 새로운 트랜스젠더 지침에 따르면, 교사, 어린이, 교직원은 학생들을 그들이 선호하는 대명사로 지칭할 필요가 없다.

19일(이하 현지시각) 교육부가 발표한 지침에 따르면, 아이들의 사회적 전환을 허용하는 데 ‘일반적인 의무’가 없으며, 그렇게 할 경우 부모에게 알려야 한다.

또 학교와 대학은 개별 학생들의 이익이 학교 공동체에 미치는 영향보다 크다고 확신하는 경우에만 대명사 변경에 동의해야 한다. 마침내 출간된 해당 지침은 기독교 단체들로부터 조심스러운 환영을 받았다.

기독교연구소의 존 데닝(John Denning) 교육 책임자는 “이 문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중요한 단계라고 환영했지만, 이제 정부는 이것이 실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지침은 학교가 항상 사회적 전환을 수용해야 하고 부모에게 자녀의 성별 혼란을 숨겨야 하며, 남학생이 여학생 탈의실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하고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는 위험한 신화를 마침내 무너뜨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교사와 학생 모두 강제 발언에 대한 보호를 환영할 것이다. 이 지침을 환영하지만 그 효과는 지침이 얼마나 강력하게 구현되는지에 따라 결정된다”고 했다. 

아울러 “과거 트랜스젠더 이데올로기를 옹호했던 교육기준청(Ofsted)은 이제 활동가들이 더 이상 성 혼란을 조장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크리스천컨선(Christian Concern) 대표인 안드레아 윌리엄스(Andrea Williams)는 영국 교육부의 접근 방식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나이젤 로우(Nigel Rowe)와 샐리 로우(Sally Rowe) 같은 기독교 부모들의 주장이 관철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정부가 지난 10년 동안 법무부와 법적 소송을 통해 제기한 많은 문제를 경청했다고 믿는다”면서 “이 지침을 따랐다면 더 많은 어린이들이 보호를 받았을 것이고, 우리가 지원하고 있는 몇몇 기독교인들은 일자리를 잃지 않았을 것이다. 오늘날 그들은 입증됐다”고 했다

이어 “사법 검토를 통해 이 지침을 직접 이끌어 낸 나이젤 로우(Nigel Rowe)와 샐리 로우(Sally Rowe)와 같은 많은 기독교인의 용기가 없었다면, 우리는 여전히 집단의 이데올로기가 학교에서 만연하는 것을 보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