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주도하는 출산·돌봄운동의 모범을 제시하고 있는 당진동일교회 이수훈 목사는 지난 10일 한덕수 국무총리 및 김영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 2시간 가량 단독 면담했다. 이 목사는 “효과적인 사역이 준비된 기관은 교회밖에 없고, 전국의 교회가 이 운동에 같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더니, 특히 총리께서 ‘정부가 연구한 것보다 대안이 훨씬 많다’면서 깜짝 놀라셨다. ‘그 내용을 문서로 정리해 줄 수 있겠느냐’고 하셔서 그렇게 하겠노라고 답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