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김태영 증경총회장, 원로목사 추대돼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일각서는 “한 교회 20년 이상 시무’ 미달돼 총회헌법 위반” 지적

▲김태영 목사. ⓒ크투 DB

▲김태영 목사. ⓒ크투 DB
예장 통합 증경총회장인 김태영 목사가 47년 목회 성역을 은퇴하고, 자신이 시무하던 부산 백양로교회에서 은퇴했다. 백양로교회는 12월 10일 주일 오후 김 목사 원로목사 추대식을 개최했다.

김 목사는 “모든 영광을 주님께 올린다. 허물과 부족함이 많은 종을 사랑과 협력으로 동역해 주시고 기도해 주신 장로님들과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이후 대구에서 여생을 보내게 되며, 백양로맨으로 기도로 사랑을 갚겠다. 합력성선이다. 여주동행(주님과 동행한다) 힘쓰겠다”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김 목사가 원로목사로 추대된 것이 불법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예장 통합 총회헌법 제2편 정치 제5장 목사 제27조 목사의 칭호 8항에 따르면, “원로목사는 ‘한 교회에서 20년 이상을 목사로서 시무하던 목사’가 노회(폐회 중에는 정치부와 임원회)에 은퇴 청원을 할 때나 은퇴 후 교회가 그 명예를 보존하기 위하여 추대한 목사다. 원로목사는 당회의 결의와 공동의회에서 투표하여 노회(폐회 중에는 정치부와 임원회)의 허락을 받아야 하고, 그 예우는 지교회의 형편에 따른다”고 돼 있다.

그러나 그는 백양로교회에서 약 19년 가량 시무해, ‘20년 이상’ 기준에 미달된다. 물론 큰 차이는 아니기는 하나, 전직 총회장으로서 준법 모범을 보였어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연히 원로목사는 안 되고, 예우만 받는 것”이라며 “이전에 시무하던 교회에서 18년간 목회했었는데, 백양로교회로 청빙돼 올 당시 (그 시점부터 정년까지 목회해도 원로목사 추대에 필요한 20년을 못 채우니) 이미 교회 측에서 이렇게 예우해 주기로 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단순히 예우만 받는 것이라면 교회 차원에서 ‘원로목사 추대식’까지 했어야 했느냐는 의문도 남는다.

▲백양로교회 김태영 목사 원로목사 추대식 순서지.

▲백양로교회 김태영 목사 원로목사 추대식 순서지.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