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임리스 캠프, 2024년 2월 ‘The Sent, 보냄 받은 자들’ 주제로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대전 한국침례신학대학교에서 11, 12차 진행

네임리스 캠프가 오는 2024년 2월 13일부터 15일까지(11차), 15일부터 17일까지(12차) 대전 한국침례신학대학교에서 ‘THE SENT, 보냄 받은 자들’이라는 주제로 겨울 캠프를 개최한다.

주제 말씀은 “주의 성령이 내게 임하셨으니 이는 가난한 자에게 복음을 전하게 하시려고 내게 기름을 부으시고 나를 보내사 포로 된 자에게 자유를, 눈 먼 자에게 다시 보게 함을 전파하며 눌린 자를 자유롭게 하고 주의 은혜의 해를 전파하게 하려 하심이라 하였더라”(눅 4:18~19)다.

교회, 중고등학교, 캠퍼스, 지역 등 삶의 자리에서 예배하고 기도하는 모임을 세워지고 다음 세대의 부흥이 일어나기를 소망하는 기독교 캠프인 네임리스 캠프는 2021년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캠프사역을 감당해 오고 있다.

11차 캠프에서는 권오희 목사, 홍정수 목사, 이다솔 선교사, 나도움 목사, 박모세 목사가 말씀을 전하며, 김복유, 김브라이언, 네임리스 워십, 리숨워십이 찬양 및 콘서트를 맡는다. 교사 세미나로 오선화 작가가 함께한다.

12차 캠프에서는 최창수 목사, 김보성 목사, 이다솔 선교사, 나도움 목사, 박모세 목사가 말씀을 전하며, 딜리버, 김인식 목사, 네임리스 워십, 웨이브 프로젝트가 찬양 및 콘서트를 맡았다. 교사 세미나로는 오장석 목사가 함께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네임리스 찬양과 율동, 찬양 콘서트, 말씀, 기도회, 다음 세대의 눈높이에 최적화된 네임리스만의 쉐어링과 각 교회와 학교, 캠퍼스, 직장에 기도 모임을 세우기를 결단하는 ‘아임 네임리스’(I'm NAMELESS) 프로그램이 있다.

네임리스 캠프의 또다른 특징은 캠프 참여자들을 ‘용사’라고 부름으로써, 각자가 믿음의 용사가 돼 세상에 나아감을 결단할 수 있도록 한다. 특별히 이번 시즌에는 각종 체험 부스 형태로 운영하던 네임리스 랜드 시즌1이 종료되고 새로운 네임리스 랜드가 개편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주최측은 “다가오는 2024년, 다시금 우리 가운데 은혜의 해가 선포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일정: 11차 2024년 2월 13일-15일(화-목), 12차 2024년 2월 15일-17일 (목-토)
대상: 청소년, 청년
문의: 070-8919-3746 카카오 채널 “네임리스 캠프” https://pf.kakao.com/_aHxeXs
사이트: https://nameless.or.kr/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