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인 25% “난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다”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퓨리서치센터 조사 결과… 영적·종교적인 이들 다수는 공화당 지지

▲예배드리는 밀레니얼 세대 기독교인들.   ⓒChristian Concern/Wilberforce Academy

▲예배드리는 밀레니얼 세대 기독교인들. ⓒChristian Concern/Wilberforce Academy
미국인 중 약 25%가 자신을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는 새로운 설문 결과가 나왔다.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인의 영성’에 관한 설문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7월 31일부터 8월 6일까지 미국 성인 11,2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1.4%p다.

보고서는 자신을 종교적·영적으로 생각하는지, 종교 및 영성을 삶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응답을 4가지로 분류했다.

그 결과 응답자 중 다수(48%)는 “영적이면서 종교적”이라고, 22%는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다”고, 21%는 “영적이거나 종교적이지 않다”고, 10%는 “종교적이지만 영적이지 않다”고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적이지만 종교가 없는 미국인은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미국인보다 조직화된 종교에 대해 더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구체적으로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42%는 “종교가 분열과 편협함을 야기한다”고 믿고 있는 반면, 영적이고 종교적인 응답자의 경우 12%만 그렇다고 했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미국인 중 13%는 “종교는 사람들이 옳은 일을 하고 다른 이들에게 잘 대하도록 격려한다”는 진술에 동의했다.

특정 종교에 소속돼 있는지에 대해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다는 응답자의 45%가 “그렇다”고 했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미국인 중 21%는 “개신교인”이라고, 12%는 “가톨릭 신자”라고 했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미국인들은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미국인들에 비해 정기적으로 예배에 참석할 가능성이 훨씬 낮았다.

자신을 종교적이고 영적인 사람이라고 생각이라고 답한 40%의 응답자 중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 교회 예배에 참석한다”고 한 비율은 2%에 불과했다.

매우 중요한 또는 의미있는 영적 공동체에 속해 있는지에 대해,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5%가 그렇다고,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응답자의 14%가 그렇다고 했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미국인들은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미국인들에 비해 성경의 하나님을 덜 믿을 가능성이 높았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20%가 성경의 하나님을 믿는 반면,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미국인의 경우 84%가 그렇다고 했다.

반면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73%는 “우주에 다른 더 높은 힘이나 영적인 힘”이 있다고 생각했으며,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응답자의 경우는 불과 15%가 그같이 생각했다.

연구에서는 영적이면서 종교적이지 않은 공동체의 인구통계학적 특성도 다뤘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57%가 여성이었고, 50세 미만의 성인은 58%였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다수(37%)는 30세에서 39세 사이, 21%는 18세에서 29세 사이였다. 미국인 청년의 대다수가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다고 답했고, 영적이면서 종교적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55%가 50세 이상이었다.

교육 수준에 따라 분류할 경우,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 비율도 높았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31%는 고등학교 이하의 교육을 받았으며, 32%는 대학생, 37%는 대학 졸업자였다.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응답자의 38%는 고등학교 이하의 교육을 받았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와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응답자 사이에는 정치적 차이가 뚜렷했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다는 응답자의 대다수(60%)는 민주당원이라고 밝히거나 민주당을 지지하는 경향이 있었다.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미국인의 대다수(55%)는 공화당을 지지하는 성향이 있었다.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응답자의 49%가 자신은 살면서 더욱 영적이 되었다고 했다. 동시에 59%는 살면서 덜 종교적이 되었다고 했다. 반면 영적이면서 종교적인 응답자의 44%가 자신은 더욱 종교적이 되었다고 했다. 동시에 57%는 살면서 더 영적인 사람이 되었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