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탈북 여성 강제송환 위기 처해”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북한정의연대 “대사관 적극 나서야”

“수수방관하다 강제 송환될 수도”
16세에 엄마와 탈출한 탈북 소녀
중국서 살다 국경 탈출 도중 체포

대사관 긴급구조 요청, 한 달 넘어
“노력 중, 확인 중” 말만 되풀이해
최근엔 “힘들다, 어렵다” 답하기도

▲베트남의 모습. ⓒPexels

▲베트남의 모습. ⓒPexels
함경북도 출신 탈북 여성 박순금 씨(38, 가명)가 베트남 국경 지역 까오방 경찰서에서 체포돼 강제송환 위기에 처해 있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그러나 주 베트남 한국대사관은 이를 확인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박 씨는 2000년대 초반 15세 나이에 먼저 중국에 간 어머니를 찾으러 북중 국경을 넘었으나, 한족 남성에게 팔려가 여아를 낳고 지금까지 살고 있었다.

그러다 20년간 딸을 찾고 있던 박 씨 어머니의 노력으로 지난 10월 가까스로 모녀가 중국에서 상봉했다. 박 씨는 중국인 남성과 이혼한 상태로 매우 불안한 상태여서, 더 이상 살 수 없어 탈북을 결심했다.

박순금 씨는 지난 11월 11일 두 명의 중국인 가이드와 베트남 국경(까오방)까지 넘어왔으나, 변방 수비대에 체포됐다. 탈북을 돕던 도우미와 박 씨 가족이 한국대사관에 연락하고 외교부에 즉각 확인과 조치를 요청했으나, 주 베트남 한국대사관은 아직까지 박 씨의 신변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북한정의연대(대표 정베드로 목사)는 “박 씨는 12월 8일까지 까오방에 구금 중인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까지 확인된 것은 없다”며 “외교부는 지금까지 가족에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주 베트남 대사관에서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어, 박 씨가 어떤 상황인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외교부는 박 씨 가족들의 전화도 받지 않는 등 매우 불성실하고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주 베트남 대사관의 이러한 직무유기적 태도는 오랫동안 굳어진 고질적인 것이자, 외교관으로서 비인도적 자세”라고 했다.

정베드로 대표는 “대한민국 외교부와 현지 베트남 대사관은 즉각 박 씨 구금 장소를 확인하고, 중국으로의 강제송환을 막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사회의 난민 협약에 따라, 박 씨가 원하는 대한민국으로 송환되도록 즉각 조치를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과거에도 주 베트남 및 주 라오스 한국 대사관이 현지에서 체포된 탈북민들의 구조를 수수방관만 하다가 중국으로 강제송환돼 결국 북한으로 북송되는 사태가 있었다”며 “외교부가 이 같은 반인도 범죄에 결과적으로 동조하지 않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