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륜교회는 1일 오후 7시 이 교회 비전홀에서 ‘김은호 목사 원로(설립)목사 추대 및 주경훈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주경훈 오륜교회 담임목사는 “꿈만 같다. 저의 조건으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이 아니기에 오직 하나님의 은혜의 옷자락만 붙잡는다. 곁눈질하지 않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