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송교회 브라이언 휴스턴 “새 사역으로 복귀 준비 중”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소셜미디어 통해 근황 알려

▲힐송교회 설립자 브라이언 휴스턴이 2022년 8월 22일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크리스천페이스센터(Christian Faith Center)에서 연설하고 있다.  ⓒ크리스천페이스센터 유튜브 캡쳐

▲힐송교회 설립자 브라이언 휴스턴이 2022년 8월 22일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크리스천페이스센터(Christian Faith Center)에서 연설하고 있다. ⓒ크리스천페이스센터 유튜브 캡쳐
힐송교회 창립자 브라이언 휴스턴(Brian Houston·69) 목사가 글로벌 힐송교회 담임직을 사임한 지 2년 만에 온라인 사역 복귀를 예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휴스턴 목사는 6일(이하 현지시각) 자신의 소셜미디어 X(구 트위터)에 근황을 알리며 아내 바비와 함께 새로운 사역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비와 나는 2024년에 매주 온라인 사역과 교회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새로운 공동체를 만들게 되어 매우 흥분된다”고 했다. 그러나 새로운 사역에 대한 세부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같은 소식은 휴스턴의 딸 로라 토가니발루와 그녀의 남편 피터 토가니발루가 새 교회 개척을 발표한 지 두 달여 만에 나왔다. 두 사람은 휴스턴 목사가 글로벌 담임직에서 물러난 지 1년 만인 올해 5월, 힐송 청년부 글로벌 담임직에서 물러났다.

1999년 아버지 프랭크 휴스턴 목사의 아동 성추행을 은폐한 혐의로 고발을 당한 휴스턴 목사는, 2021년 9월 힐송교회 이사회에서 물러났다. 이어 2022년 1월 형사 고발을 앞두고 이사직 사임을 발표했다. 당시 그는 자신의 모든 혐의를 부인했고, 2022년 8월 호주 법원은 그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가레스 크리스토피 시드니 치안판사는 “휴스턴 목사가 당시 아버지가 브렛 셍스톡을 학대한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데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며 이 같은 판결을 내렸다. 

휴스턴은 이후 호주 공영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로 인한 성학대 피해자들에 대해 “많은 이들의 삶이 비극적인 상처를 입었다. 나는 언제나 깊이 슬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자신을 향한 고소에 대해서는 “오늘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사실 난 항상 죄가 없었다. 당국의 표적 공격의 피해자”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 사건과는 별도로 그는 2022년 4월 캘리포니아에서 음주 운전으로 체포돼 140달러 과태료와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