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성인 62% “교회 강제 폐쇄, 신체·정신 건강에 악영향”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가톨릭 단체, 英 성인 1천 명 대상 설문

▲영국의 체즈 다이어 목사가 코로나19 폐쇄 명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기독교법률센터

▲영국의 체즈 다이어 목사가 코로나19 폐쇄 명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기독교법률센터
코로나19에 따른 폐쇄가 가톨릭 신자들의 신체적·정신적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미쳤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영국교회 지도자가 “교회들이 다시는 예배 폐쇄를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가톨릭연합’(Catholic Union)이 최근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약 3분의 2(62%)가 팬데믹 기간 예배당의 강제 폐쇄와 관련해 신체적·정신적 건강에 악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외로움과 우울증에 대해 언급했다. 한 응답자는 “코로나19는 내 인생에서 가장 괴로운 경험 중 하나”라고, 또 다른 응답자는 “내 일부가 사라진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대다수의 응답자(90%)는 “향후 다시 전염병이 발생한다면 예배 장소는 식품점 및 의료시설과 함께 ‘필수’ 서비스로 간주돼야 한다”고 했다.

응답자의 4분의 1만이 “팬데믹이 시작될 때 교회와 기타 예배 장소를 강제 폐쇄해야 한다”고 생각한 반면, 대다수(89%)는 “영국의 여러 지역에 서로 다른 제한 사항을 적용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보리스 존슨 전 총리가 영국 코로나19 조사에 대한 증거를 제시한 날과 같은 주에 발표됐다. 가톨릭연맹은 이번 설문 결과가 조사에 대한 증거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가톨릭연합 회장이자 크로스벤치 동료인 바로니스 홀린스(Baroness Hollins)는 이를 “충격적이고 고통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연구 결과는 교회 봉쇄가 큰 호응을 얻지 못했을 뿐 아니라 사람들의 안녕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준다. 또 폐쇄의 직접적인 결과로 외로움이나 우울함을 느끼는 사람들의 수가 증가한 것은 특히 충격적”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 팬데믹 기간 교회 폐쇄와 재개 결정을 적절하게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폐쇄) 결정이 내려졌을 때 신앙과 신앙 공동체가 한쪽으로 밀려났다는 느낌이 매우 강했고, 이는 조사 결과를 통해 다뤄졌다. 이러한 결과를 볼 때, 예배 장소를 강제로 폐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