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도 총리 페이스북
캐나다 의회 의원들이 성탄절·부활절 휴일을 “체계적 종교 차별 사례”라고 표현한 인권단체의 보고서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캐나다 하원은 법정 공휴일로 지정된 두 개의 기독교 성일인 성탄절과 부활절을 “오늘날의 조직적인 종교 차별의 예”로 비난한 캐나다 인권위원회(CHRC)의 논문에 반대하는 입장을 채택했다.

캐나다 글로벌 뉴스에 따르면, 하원 전체는 이 동의안에서 “수 세대 동안 퀘벡과 캐나다 유산의 일부였던 사건을 양극화하려는 모든 시도를 규탄한다”며 “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오면서 모든 퀘벡인과 캐나다인이 단결하도록 초청하라”고 했다.

의원들은 알랭 테리엔 블록 퀘벡 하원 원내대표가 발의한 동의안에 대해 단 하루 만에 동의했고, 쥐스텡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도 의견을 교환했다. 테리엔 원내대표는 트뤼도 총리에게 “산타클로스가 인종차별주의자인가? 눈이 인종차별주의적인가”라며 “총리에게는 크리스마스가 인종차별적인가?”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트뤼도 총리는 “내가 이런 터무니없는 질문에 대답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며 “분명히 크리스마스는 인종차별적이 아니”라고 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 나라는 다양성의 나라이다. 우리 개인의 신념뿐만 아니라 이웃의 행사들을 공유하고 기념한다. 이것이 바로 이 나라를 부강하게 만드는 이유”라며 “기념행사를 공유하며, 이를 통해 우리를 더 풍요롭고 다양성이 있는 국가로 만들 것이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10월 23일에 발행된 CHRC 보고서는 성탄절과 부활절이 캐나다에서 유일한 종교적 법정 공휴일이라며, 이로 인해 캐나다의 비기독교인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종교적 불관용에 관한 토론 문서’는 캐나다의 종교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에 대해 “캐나다의 식민주의 역사에 근거를 두고 있다”며 그 사례로 기독교적 법정 공휴일을 예로 들었다.

보고서는 또한 언어에서 행동에 이르는 극단적인 공격들을 나열했다. 그 중에서도 “유대교 또는 이슬람교 성일에 팀 회의 일정을 잡는 것”, “이슬람교인에 대해 캐나다에 처음 온 것으로 추정하는 것” 등을 종교적 차별 사례로 꼽았다.

또한 보고서는 종교적 편협함을 퇴치할 목적으로 캐나다인들이 “성탄절이나 부활절과 같은 법정 공휴일 이외의 중요한 다양한 종교적 기념일이나 문화적으로 중요한 날들과 익숙해지기”를 권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