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유해
▲관련 보도 화면. ⓒYTN 캡처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가 ‘전직 대통령이 묻힐 곳도 없는 나라인가? 미움은 버리고 관용을 더해야 나라가 산다’는 제목의 논평을 8일 발표했다.

이들은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후 2년이 지났음에도 유해를 안장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래도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 분에 대한 처사가 가혹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분에 대한 부정적 측면도 있으나, 죽은 사람의 안장까지 막는 것은 국민적 정서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교회언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일 파주시장은 6일 페이스북에서 파주시 공무원 150명과 함께 1979년 12.12 사건을 다룬 ‘서울의 봄’ 영화를 보고 왔다며 ‘전두환은 파주에 올 자격이 있을까요?’라는 말로 시민들을 선동하고 있다”며 “전두환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명예와 예우 등 가진 것을 잃어버렸다고 본다. 흉악범도 사형수도 죽으면 묻힐 곳이 있고, 국민 가운데 누구라도 사망하면 유해를 안장시키는데,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는) 대한민국이 너그럽지 못하고 너무 가혹하여 그 정도(程度)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또 “정치인들은 이런 문제가 나오면 앞장서서 국민들을 설득시키고 미움과 증오를 사라지게 해야 하는데, 그런 인물을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현직 시장이 마치 시민 운동가처럼 선동하니, 참 안타깝고 부끄럽다”며 “전직 대통령 유해를 집안 장롱에 보관하면 할수록 국민들은 극단적으로 분열하고, 서로 증오의 마음만 더해질 뿐이다. 이렇듯 국민 화합을 해치는 것은 하루속히 마무리하고 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

전직 대통령이 묻힐 곳도 없는 나라인가?
미움은 버리고 관용을 더해야 나라가 산다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2년이 지났다. 그런데 장례를 치룬 후, 일부 국민들의 반대로 아직 그 유해(遺骸)를 안장하지 못한 가운데 있다. 그래도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 분에 대한 처사가 가혹하다고 생각한다. 그분에 대한 부정적인 측면도 있으나, 죽은 사람의 안장까지 막는 것은 국민적 정서가 아니라고 본다.

최근에는 고인이 전방 지역에 묻혀 통일을 보고 싶다던 뜻에 따라, 경기도 파주 지역에 땅을 구입하여 사설(私設) 묘지에 유해를 안치하려고 했으나, 여러 가지 복잡한 사정이 생기면서, 땅을 팔려고 하던 사람이 거두어들이는 바람에 무산되었다는 소식이다.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은 이미 공적인 법의 단죄(斷罪)를 받았다. 고 김영삼 대통령 시절인 1997년 4월 대법원으로부터 반란수괴, 내란수괴, 내란목적살인 등의 죄목으로 무기징역과 2,200억원의 추징금이 선고되었고, 영어(囹圄)의 생활도 했다. 그리고 전직 대통령에게 예우하는 모든 것들을 박탈당하였다. 그리고 대통령 특별 사면을 받고 지내다 지난 2021년 서거하였다.

그러나 서거 후에도 유해를 안장하지 못했다. 국립묘지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반대에 부딪혀 미루고 있었다. 그러다 최근에 파주 지역에 사설 묘지를 구입하여 안장하는 줄 알았는데, 이마저도 무산된 것이다.

이에 대하여 현재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일 파주시장은 지난 1일과 6일 자신은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를 파주 지역에 안장하는 것을 반대 한다는 정치적 입장을 연거푸 밝혔다. 특히 6일에는 페이스북을 통하여, 자신이 파주시 공무원 150명과 함께 1979년 12.12 사건을 다룬 ‘서울의 봄’ 영화를 보고 왔다며, ‘전두환은 파주에 올 자격이 있을까요?’라며 시민들을 선동하고 있다.

고 전두환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명예와 예우 등 가진 것을 잃어 버렸다고 본다. 그렇다면 흉악범도 사형수도 죽으면 묻힐 곳이 있고, 국민 가운데 누구라도 사망하면 그 유해를 안장시키는데, 이는 대한민국이 너그럽지 못하고, 너무 가혹하여 그 정도(程度)를 넘었다고 생각한다.

더군다나 고인의 뜻에 따라 전방 지역에 묻혀 통일을 보고 싶다던 파주 지역에는, 6.25때 우리나라를 침략하여 자유 통일을 막았던 중공군의 유해 362기가 있었고(2014년 중공군 유해는 중국으로 송환됨) 현재는 인민군·간첩·공작원 등 800여 구가 약 6,000㎡에 자리 잡고 있다. 그렇다면 전직 대통령이 중공군이나 인민군만도 못하다는 것인가?

현재 파주시는 서울시 면적보다 넓은 672.23㎢의 면적을 가지고 있다. 그 넓은 땅에, 아니 대한민국 우리 땅에 전직 대통령의 유해를 안장할만한 곳이 아무 데도 없다는 것인가?

더군다나 정치인들이 이런 문제가 나오면, 앞장서서 국민들을 설득하여, 미움과 증오를 사라지게 해야 하는데, 그런 인물을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현직 시장이라는 사람이 마치 시민 운동하는 사람처럼 선동하다니, 참 안타깝고 부끄럽다는 생각이 든다.

전직 대통령의 유해를 집안의 장롱에 보관하면 할수록 국민들은 극단적으로 분열하고, 서로 간에 증오의 마음만 더해질 뿐이다. 이렇듯 국민 화합을 해치는 것은 하루속히 마무리하고 가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에는 옹졸하고, 편협한 사람들만 살고 있는가? 고인이 원했다는 파주 지역에 사는 누군가 자기 땅을 내놓아 국민 간 갈등을 묻고 갈 기증자는 없는 것일까?

우리 사회에 약삭빠르고 큰소리치는 사람은 많은데, 넓은 마음으로 덮어주려는 사람은 정녕 없다는 것인가? 이 곤란한, 그러나 우리들이 풀어야 할 문제가 시급히, 국민 화합을 위하여 매듭되기를 간절히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