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회들, 지난해 헌금 10년 만에 최저치 기록

뉴욕=김유진 기자     |  

초대형교회들은 오히려 소폭 증가

ⓒPedro Lima/ Unsplash

ⓒPedro Lima/ Unsplash
2023년 미국 재정책임복음주의협의회(Evangelical Council for Financial Accountability, ECFA)의 기부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2천만 달러(약 261억 원) 이상의 수익을 거둔 초대형교회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교회들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현금 기부가 감소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5일 ECFA 회장 겸 최고경영자인 마이클 마틴은 보고서에서 “이는 우리가 기독교 중심 비영리 단체와 교회에 대한 자선 기부를 추적하는 데 있어 최고 표준치를 보여 준다. 정확히 2,000명의 ECFA 회원으로부터 회계사가 작성한 재무제표를 처리했다”며 “이는 연간 총 기부액이 250억 달러(약 32조 6,700억 원) 이상에 달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 재무제표는 기부에 있어 중요한 패턴과 추세를 나타낸다”고 했다.

ECFA 회원들은 단체의 책임 있는 재정 운영 7가지 기준을 준수하고 초기 및 지속적인 심사 과정을 완료해 ECFA 인증을 획득한 기독교 중심 비영리 사역 단체 또는 교회들로 구성돼 있다. 또한 모든 ECFA 회원들은 회계사가 작성한 재무제표를 매년 제출해야 한다.

데이터에 따르면, 2022년에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일반 ECFA 회원에 대한 기부가 인플레이션을 따라잡지 못했고, 현금 기부는 전체적으로 0.7% 감소했다. 현금 기부는 ECFA 회원의 연간 수입 중 80.7%를 차지한다.

2022년에는 비영리 사역 단체에 대한 현금 기부는 큰 변화가 없었던 반면, 교회들은 높은 인플레이션 속도를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고서는 비영리 사역 단체가 교회보다 일반 대중에 더 큰 호응을 얻어 (헌금에서) 더 나은 성과를 거두었다고 언급했다.

이 보고서는 ECFA 연구 및 장비 담당 부사장인 워렌 버드와 회원 책임 부사장인 제이크 랩이 공동으로 작성했다. 이들은 “사역 단체들은 모든 교파와 신앙 차이를 가진 기부자들에게 더 폭넓은 호소력을 갖는 경향이 있는 반면, 교회는 주로 회원과 교인으로부터 현금 기부를 받는 경향이 있다”며 “이러한 큰 차이는 ECFA 회원 중 비영리 사역과 교회 간에 현금 기부 변동이 큰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2021년부터 2022년까지 현금 기부가 가장 크게 증가한 5개 사역 단체 중 3개가 교육 분야에 속해 있다.

2022년 연간 수입이 2백만 달러(약 26억 원) 이하인 교회들은 현금 기부가 3.5% 감소했으며, 연간 수입이 2백만~4백만(약 52억 원) 달러인 교회들은 현금 기부가 4.4% 감소했다.

수입이 6백만(약 78억 원)~1천만 달러(약 130억 원)인 교회의 현금 기부는 4.2%, 수입이 1천만~2천만 달러(약 261억 원)인 교회의 현금 기부는 2.1% 감소했다. 반면 수입이 2천만 달러 이상인 교회는 현금 기부가 2.3% 증가했다.

2022년 9월부터 10월까지 116개의 ECFA 회원 교회와 412개의 비영리 단체를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는 올해 첫 3분기 동안, 특히 교회에서 현금 기부가 회복세를 보였다.

교회의 경우 60%가 현금 기부가 증가했고, 10%는 비슷했고, 30%는 감소했다고 답했다. 비영리 사역 단체들 중 43%는 현금 기부가 늘었다고, 19%는 거의 같다고, 38%는 더 줄었다고 답했다.

ECFA 연구원들은 “2022년 현금 기부가 소폭 감소한 것과 달리, 2023년 현금 기부는 최소한 첫 9개월 동안은 양호하며 긍정적인 강세를 보였다”며 “2024년 재정 전망도 마찬가지로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