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회의사당, 크리스마스 트리
▲미국 국회의사당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11월 28일 워싱턴 D.C.의 국회의사당 서쪽 앞 잔디밭에서 열린 행사에서 점등됐다. ⓒ미 하원 유튜브
올해 미국 국회의사당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관련 지침이 종교적 상징도 포함할 수 있도록 변경된 데 대해, 한 기독교 단체가 “종교 자유의 승리”라며 환영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팻 마호니(Pat Mahoney) 목사가 이끄는 기독교수호연합(Christian Defense Coalition, CDC)은 성명을 통해 “과거 미국 국회의사당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제출 지침에 ‘종교적 상징이 포함될 수 없다’는 문구가 명시돼 있었으나, 올해 이 조항이 해제됐다”고 알렸다.

2023년 국회의사당 크리스마스 트리에 배치할 장식품 제출을 요청하는 미국 농무부 산림청(USDA) 전단지에는 이와 관련된 추가 요구 사항과 제한 사항이 설명돼 있다.

이에 따르면, 장식품은 ‘천연, 재활용 재료’로 제작돼야 하며, ‘상업적 로고’ 및 ‘분열을 일으키거나 공격적인’ 내용이 들어가선 안 된다. 또 나무를 장식하는 이들에게 위험을 초래하거나 또는 나무 조명 전선을 자르거나 흠집을 낼 수 있는 날카로운 재료는 사용할 수 없다. 

기독교수호연합(CDC)이 연방기관에 보낸 이메일에서 발췌된 내용에는 “국회의사당은... 모든 미국인이 와서 평화롭게 수정헌법 제1조를 기념하고 표현할 권리가 있어야 하는 곳이어야 한다”는 주장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크리스마스는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연례 축제’이기 때문에, 정부 기관의 명령에 따라 미국 국회의사당 크리스마스 트리에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장식품을 금지하고 검열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마호니 목사는 성명을 통해 “종교적 상징물 전시에 대한 이 같은 골치 아픈 금지 조치를 해제한 정부에 감사하다”며 “수정헌법 제1조는 ‘종교로부터의’ 자유가 아니라 ‘종교의’ 자유를 약속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