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연명치료 중단 후 세상 떠난 아기 장례식 거행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이탈리아 측 지원 불구하고 영국 법원이 이송 불허

▲인디 그레고리(좌측)와 그 부모 딘 그레고리, 클레어 스타니포스. ⓒ크리스천컨선

▲인디 그레고리(좌측)와 그 부모 딘 그레고리, 클레어 스타니포스. ⓒ크리스천컨선
최근 연명치료를 중단한 후 세상을 떠난 영국의 아기 인디 그레고리(Indi Gregory)의 장례식이 진행됐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이 장례식은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노팅엄 가톨릭 대성당에서 열렸다. 아기의 아버지 딘 그레고리(Dean Gregory)는 생후 8개월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딸을 애도하며 그녀를 “아름다운 전사”라 불렀다. 그는 “(딸은)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강하고 특별했다”고 전했다.

딘 그레고리는 “난 처음부터 그녀가 매우 특별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와 인디가 그녀의 생명을 위해 싸워야 할 여정이 어떤 것인지는 상상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딸은 건강 문제뿐 아니라 승리를 거의 불가능하게 만드는 체제와도 싸워야 했다. 그러나 인디를 진정한 전사가 되게 한 것은, 그녀의 가장 약점이었던 건강 문제였다”고 했다.

희귀병으로 투병 중이던 인디 그레고리는 이탈리아 정부가 자금을 지원하고 시민권을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영국 법원이 그녀를 이탈리아 로마로 이송하는 것을 불허한 이후, 지난 11월 13일 사망했다.

인디가 사망하기 전 몇 주 동안, 그녀의 부모는 치료를 중단하겠다는 의료진의 결정에 맞서 치열한 법적 싸움을 벌였다. 법원은 계속해서 불리한 판결을 내렸고, 인디를 집으로 데려가 임종을 맞이하게 하려는 가족들의 요청을 거부했다.

인디의 아버지는 “8개월 된 아기가 가진 힘은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인디를 살리기 위해 어떤 일이든 하고자 했던 이유 중 하나였으나, 인디는 결국 거부당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딸은 인생의 첫날부터 살기 위해 싸워야 했다. 우리는 인디를 보호하기 위해 기꺼이 지옥 구덩이에 내려갈 생각도 했다. 어떤 의미에서는 그랬다. 왜냐하면 법원 체계 자체가 지옥에 있는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인디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마음을 감동시킬 수 있는 힘을 가진 8개월 된 아기였다”며 “사실 이탈리아 정부와 총리, 국민들이 보여 준 놀라운 지지와 사랑을 저만큼이나 인디도 자랑스러워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은 인디를 구하기 위한 법적 싸움에서 인디의 수호천사였다고 굳게 믿는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