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영화,
▲영화 ‘예수’의 한 장면. ⓒJesusFilm.org
기독교 영화 ‘예수’의 2,100번째 언어 번역본이 공개될 예정이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1979년 영어로 처음 개봉된 ‘예수’는 세계의 여러 언어로 번역돼 오다가, 최근 약 3천 명의 아마존 에콰도르 원주민들이 사용하는 언어인 ‘와오라니어’로 번역돼 내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국제CCC의 문화 사역인 ‘예수 필름 프로젝트’(Jesus Film Project)의 조시 뉴웰(Josh Newell) 전무이사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역할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전 세계 모든 이들에게 다가가는 것”이라며 “특히 이번에 와오라니어로 번역된 것은 기독교 역사를 고려할 때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다.

그는 “1956년 와오라니 부족에게 복음을 전하러 간 미국 선교사 짐 엘리어트, 네이트 세인트, 에드 맥컬리, 로저 유데리안, 피트 플레밍 등 5명이 순교를 당했다”며 “당시 원주민 집단과 기독교 사이의 관계가 매우 불안했지만, 우리는 기독교 단체 ITEC와의 협력을 통해 와오라니족 공동체 내의 핵심 지도자들과 관계를 맺어 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곳에서 예수 영화를 개봉할 수 있는 것은 많은 사람들의 놀라운 노력과 헌신의 결과”라며 “이 영화를 통해 와오라니 부족 내 많은 사람들의 삶이 변화되길 기도하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의 순교 소식은 널리 회자됐고, ‘창의 끝’(End Of The Spear), ‘비욘드 더 게이츠 오브 스플렌더’ (Beyond the Gates of Splendor)등 여러 영화의 주제가 됐다.

이 영화들은 순교에 초점을 맞췄을 뿐 아니라, 순교한 선교사 가족이 남편이자 아버지를 살해한 그 부족과 함께 살면서 많은 와오라니족이 기독교로 개종하도록 영감을 준 과정도 다루고 있다.

누가복음의 내용을 토대로 한 영화 ‘예수’ 는 예수님의 탄생과 어린 시절부터 공생애 기간의 사역, 십자가 상의 죽음, 그리고 부활과 승천까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예수 필름 프로젝트 웹사이트에 따르면, 영화를 본 후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한 사람의 수는 공식적으로 집계된 것만 4억 9천만 명에 달한다. 이 영화는 현재까지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번역본을 가진 영화로 기록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