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천 김선도 감독 1주기 추모예배
▲故 장천 김선도 감독 1주기 추모예배가 25일 오전 서울 신사동 광림교회 대예배실에서 열렸다. ⓒ광림교회
故 장천 김선도 감독 1주기 추모예배가 11월 25일(토) 오전 서울 신사동 광림교회 대예배실에서 열렸다. 이날 예배에는 교계 지도자들과 오세훈 서울시장 등이 참석해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박동찬 목사(일산광림교회 담임)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 한기채 목사(중앙성결교회, 기성 총회장)가 대표기도한 후 광림교회 연합성가대가 고인이 생전 가장 즐겨 부르던 ‘어찌 날 위함이온지(C. Wesley)’를 찬송했다.

설교를 전한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한교총 대표회장)는 “故 김선도 감독님께서는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시며 믿음의 역사를 이루시고, 지금 하나님 나라의 의의 면류관을 누리셨다”며 “충성된 종을 통해 이루신 일들이 절망이 가득한 세상에 희망이 되고, 대한민국과 한국교회를 다시 세워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故 장천 김선도 감독 1주기 추모예배
▲김정석 목사를 비롯한 고인의 유족들이 1주기 추모예배에서 기도하고 있다. ⓒ광림교회
추모영상은 고인의 생전 설교와 목회 현장을 담았다. 성도들은 “인생의 마지막까지 기도하는 제사장으로 우리의 영적인 스승, 아버지, 친구가 되어주셨던 감독님”이라며 눈물로 故 김 감독을 그리워했다.

찬양사역자 송정미 교수가 조가로 ‘부름받아 나선 이 몸’을 부르고,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기침 전 총회장)와 박웅렬 장로(감리회 장로회전국연합회장)가 조사를 통해 고인을 추모했다.

고명진 목사는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은 감독님의 사랑을 잊지 못하고 있다. 감독님의 삶을 따라 살기를 다짐한다”고, 박웅렬 장로는 “감독님이 보여 주신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신앙의 생명력 있는 복음은 한국교회와 세계감리교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라고 했다. 이후 이철 감독회장(기독교대한감리회)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장천 김선도 감독 기념사업회 출범

추모예배 후 이어진 <장천 김선도 감독 기념사업회 출범식>에서는 장천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최이우 목사(종교교회 원로)가 “고인 유지를 받들어 장학사업을 통한 지도자 양성, 선교와 국제구호를 통한 기독교적 사랑 실천, 한반도 평화통일 운동 전개에 집중하겠다”고 기념사업회를 소개했다.

故 장천 김선도 감독 1주기 추모예배
▲오세훈 서울시장은 기념사업회 출범을 축하하며 “이 땅의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의 사랑을 경험하게 되는 도구로 쓰임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광림교회
오세훈 서울시장은 축사를 통해 “영혼을 살리는 목회자이신 김선도 감독님을 추모하며, 감독님의 사랑을 실천하기 위한 기념사업회의 발족을 축하드린다. 이 땅의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의 사랑을 경험하게 되는 도구로 쓰임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광림교회 성도들을 대표하여 장세근 장로(광림교회 장로회장)가 내빈을 위한 인사의 말씀으로 기념사업회 발족식을 마쳤다.

한편 광림교회 사회봉사관 5층에 위치한 광림역사관 <헤리티지&비전홀>에는 고인이 생전에 쓰던 설교 노트, 수집한 지팡이와 촛대,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전시품들과 사진, 영상들이 전시되고 있다. 관람은 매주 주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며, 교회 홈페이지(klmc.church)에서도 故김선도 감독 추모관을 방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