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복지부­저출산고령사회위, 저출생 대책 공동 협력
▲한국교회총연합, 보건복지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저출생 극복을 위한 한국교회 예배.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이하 저고위)가 공동 주최하고 한교총과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관한 <저출생 극복을 위한 한국교회 예배>가 26일 오후 5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렸다.

이날 예배는 인구 위기에 처한 국가의 문제를 정부와 종교단체가 협력해 돌파하고자 하는 의지와 공감대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예배에서는 송홍도 목사(예장 대신 직전총회장)의 사회로 이영훈 대표회장이 인사, 공동대표회장 이철 감독(기감 감독회장)이 설교, 복지부·저고위·한교총이 협력선포와 저출생 극복을 위한 한국교회 비전선언문 낭독, 한교총 회원 교단 총회장들이 저출생 극복을 위한 특별기도,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대표총회장)가 축도했다.

이영훈 대표회장은 “이 예배는 한 번의 예배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미래를 새롭게 만들어내고 위대한 조국을 만들어내는 기초가 되는 예배”라며 “한국교회가 하나가 되고 나라가 하나가 되는 위대한 일을 이루자”고 말했다.

이철 감독회장은 ‘여호와의 기업과 상급’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우리나라의 인구 정책에서 예측이 틀렸다”며 “격동의 발전으로 가치의 혼란이 왔고 가정의 상처가 많았다. 막대한 예산으로도 성공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정부와 정치권과 민간 모두 한 방향으로 가야 한다. 저출산 문제에 대하여도 서로 협력하지 않고 이기적으로 행동하면 혼돈과 재앙을 피할 수 없다. 먼저 교회는 이 일에 대해 더 깊은 마음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저고위 김영미 부위원장이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전례가 없는 저출산 상황에 놓여 있다”며 “정부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위기 극복을 위해 양육 부담 완화와 일과 가정의 양립, 주거 특별 지원과 함께 내년부터 1세 이하 자녀를 가진 가정에 대하여 월 최대 100만 원을 지급하며, 육아 휴직 제도도 최대 18개월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하여 아이를 낳고 기르는 즐거움과 자아실현이 동시에 충족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교총­복지부­저출산고령사회위, 저출생 대책 공동 협력
▲복지부 조규홍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한교총 이영훈 대표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이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변화에 공동 대응과 국민 인식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있다. ⓒ한교총 제공
이어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은 “가족 친화적 가치관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하며, 정부는 결혼, 임신, 출산, 행복한 선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 정운찬 이사장이 참석해 인사말을 전했으며, 국회의장 김진표 의원과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오정호 목사가 영상으로 인사했다.

이 외에도 CTS 감경철 회장과 CBS 김진오 사장이 인사하고 한교총 회원교단 교단장 8명이 특별기도한 뒤, 30여 교단 총무들이 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교회 운동 확산에 협력할 것을 다짐하고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의 선창으로 비전선언문을 낭독했다.

이날 복지부 조규홍 장관과 한교총 이영훈 대표회장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변화에 공동 대응과 국민 인식개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저출산 고령화 대응을 위해 가족 친화적 가치관 확산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