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미국 애리조나의 빅토리 채플 피닉스 제일교회의 아웃리치 담당자인 한스 슈미트와 그의 아내 줄야와 딸.
▲미국 애리조나의 빅토리 채플 피닉스 제일교회의 아웃리치 담당자인 한스 슈미트와 그의 아내 줄야와 딸. ⓒ줄야 슈미트 페이스북
지난주 미국 애리조나의 한 거리에서 전도 중 머리에 총상을 입은 전도자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사고를 당한 한스 슈미트(26세)는 애리조나주의 ‘빅토리 채플 피닉스 제일교회’(Victory Chapel First Phoenix Church)에서 아웃리치 사역을 담당해 왔다. 슈미트는 지난 15일 예배 전 수요일 밤, 글렌데일의 피오리아의 51번가 모퉁이에 서서 설교를 하던 중 괴한의 총에 맞고 중태에 빠졌다.

게리 마시 담임목사는 22일 수요예배에서 슈미트의 상황을 교인들에게 알렸다. 그는 “매번 상태가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하고 있다. 그는 아직 위험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라며 “회복의 조짐은 보이지만, 아직 위험을 벗어나지 못했다. 계속해서 그를 응원하고, (그의 아내) 줄야를 격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시 목사는 19일 주일 저녁 예배에서 교인들에게 “총격 사건 이후 매우 혼돈스러운 상황이었다”며 “우리는 지난 이틀 밤 연속으로 같은 거리 모퉁이에 대대적으로 나가 ‘사탄아, 너는 우리를 막지 못할 것’이라고 선포했다”고 말했다.

마시는 “우리는 가해자에게 악한 일이 일어나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 단지 그가 누구인지 밝혀지고 법질서가 그를 처분하길 기도하고 있다”며 “우리는 절대 하나님의 일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거리 설교를 결코 그만둘 생각이 없다. 복음을 전하고 나누는 일, 길 잃은 세상에 예수의 이름을 선포하는 일을 절대 멈추지 않겠다. 그 사역은 우리 교회에서 결코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마시 목사는 “내 말을 믿어도 좋다. 내가 없어져도, 나를 따르는 사람은 나보다 더 급진적일 것”이라며 “그 일을 도모하라. 그게 우리의 모습이며, 우리가 함께하는 공동체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피닉스 제일교회의 오전 예배 광고에 따르면, 지난 17일 사건 현장에는 여러 교회에서 온 100여 명이 모여 전도하며 슈미트와 뜻을 같이했다. 예배의 사회자는 “그날 밤에 구원받는 사람들을 봤다. 적어도 두 명은 구원을 받았고, 그 이상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회자는 “아마도 80~100명 정도가 여기 사거리 모든 모퉁이에서 복음을 선포했다”며 “우리가 처한 상황이 어떻든, 예수님이 여전히 살아계심을 알게 해 줬다”고 말했다.

글렌데일 경찰국은 가해자와 총격 사건의 배경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