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출생 아동 1천 7백만 명 기아
전 세계 신생아 영양실조의 95%,
아프리카, 아시아 지역이 차지해
분쟁 등 기아 근본 위기 해결 필요

세이브더칠드런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신생아에게 모유 수유하는 사이파(33, 가명) 씨. ⓒ세이브더칠드런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 11월 20일 ‘세계 어린이의 날’을 맞아 전 세계 아동의 빈곤 문제에 경각심을 촉구했다.

더불어 20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개최된 글로벌 식량안보 정상회의에 모인 각국 정상에 급성 식량 및 영양 위기에 대응하고 근본 원인을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올해 1분에 약 33명의 신생아가 기아 상태로 태어났으며, 적어도 1,760만 명의 신생아가 굶주림이 만연한 환경에서 태어난다고 예측했다.

이 수치는 2013년에 발표된 1,440만 명보다 22% 증가한 것으로, 경제적 불안정과 분쟁, 반복적인 기후 충격 등 전 세계 곳곳에서 확산하는 빈곤 위기가 원인으로 지적됐다. 이 데이터는 유엔식량농업기구 영양실조 확산에 관한 데이터 및 유엔 출생아 수 추정치를 활용해 분석했다.

특히 아프리카와 아시아 국가들에서 심각한 기아 위기가 관측됐다. 2023년 기준 전 세계 신생아 영양실조의 95%가 아프리카와 아시아에서 발생했다.

일례로 콩고민주공화국은 전체 인구의 최소 25%가 만성적 기아에 시달리고 있어, 가장 많은 신생아 영양실조가 예측된다. 올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태어난 신생아 약 150만 명이 굶주림 속에 살아갈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유엔식량농업기구가 관측을 시작한 2001년 이후 최대치다. 또 5세 미만 아동의 영양실조 인구는 660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세계적으로 기아 퇴치를 위한 노력이 진행되면서 2001년 당시 기아 상태로 태어난 아동의 수는 2,150만 명이었으나 2023년 현재 20% 가량 감소하는 등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 그럼에도 경제적 불안정과 분쟁, 기후위기 등으로 인해 2019년부터 그 속도가 현저히 감소했다.

현재까지 발표된 영양실조 국가 데이터는 최근 분쟁으로 충분한 식량을 구하지 못하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230만 명을 반영하지 못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이 시작된 10월 7일부터 2023년 말 사이, 1만 5천 명 이상의 아기가 태어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콩고민주공화국 북부 난민캠프에 살고 있는 사이피(33, 가명)는 3개월 된 막내를 포함해 5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다. 그는 이미 말라리아와 콜레라, 무장단체에 의해 세 아이를 잃었으며, 이번에는 굶주림으로 아이를 잃을까 두려워하고 있다.

사이피는 “또 아이를 잃을 수 있다는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 아이들이 잘 자랄 수 있을지, 충분한 음식을 먹을 수 있을지 끊임없이 생각한다. 매일 아침 일어났을 때 아기가 죽어 있을 것 같아 두렵다”며 “아기에게 젖을 주려면 더 먹어야 하는 걸 알지만, 음식이 생기면 9살 딸에게 준다. 딸은 매일 밖으로 나가 음식을 구걸하고 배고픈 채 잠들고 있다. 위험해도 뭐라도 먹으려면 선택권이 없다.”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보건영양 디렉터 한나 스티븐슨은 “올해 신생아 중 1,700만 명 이상이 어린 시절을 갉아먹는 굶주림 속에 태어난다. 1분에 33명 꼴로 꿈, 놀이, 교육, 생명을 기아에 빼앗긴다. 이는 한국의 학급당 평균 학생 수를 훌쩍 뛰어넘는다”며 “아기들이 첫 숨을 들이쉬기 이전부터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전 세계가 근본 원인을 해결해 가지 않는다면, 그간 이뤄온 진전이 계속해서 반전될 것이다. 글로벌 기아 위기를 해결할 글로벌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전 세계 116개국에서 아동의 굶주림과 싸우고 있다. 전 세계 아동 영양실조를 치료하고 치료식 및 음식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헝거 캠페인은 세이브더칠드런 공식 홈페이지www.sc.or.kr)를 통해 후원에 참여할 수 있다.

1년간 월 3만 원 후원 시 급성 영양실조에 걸린 5세 이하의 동아프리카 아동 6명의 집중 치료비를 지원하며, 1년간 월 10만 원 후원 시 영양실조에 걸린 아동 109명의 일주일 치 치료식을 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