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27년간 청소년들을 마약으로부터 지켜낸 COYAD(Council of Youth Anti-Drug, 이하 코야드)가 한국에 상륙했다. 코야드 코리아 대표 임명장을 받아 든 김지연 대표는 “탁상공론이 아닌, 현장에서 중독 없는 나라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