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기자들 다수, ‘하마스 연루설’ 제기돼

뉴욕=김유진 기자     |  

▲2023년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 레임 키부츠 근교에서 열린 음악축제에 난입한 하마스 무장세력.   ⓒAP뉴스 유튜브 캡쳐

▲2023년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 레임 키부츠 근교에서 열린 음악축제에 난입한 하마스 무장세력. ⓒAP뉴스 유튜브 캡쳐
CNN과 다수의 뉴스 매체가 최근 언론 감시단이 제기한 하마스와의 공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해당 폭로는 하마스가 10월 7일 가자지구 국경을 침범할 당시 사진기자들의 존재와 관련해 의문을 제기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12일 보도했다.

뉴욕에 본사를 둔 친이스라엘 미디어 감시단체인 ‘어니스트 리포팅’(Honest Reporting)은 지난 8일 공개한 자료에서 CNN, AP통신, 뉴욕타임스, 로이터통신 등에서 프리랜서로 활동하는 가자지구의 사진기자들이 공격 전, 이른 아침 국경 부근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감시단은 특히 AP통신과 CNN에서 활동하는 프리랜서 사진기자 하산 에슬라야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보고서에 포함된 다른 언론인으로는 유세프 마수드, 알리 마흐무드, 하템 알리 등이 있다.

어니스트 리포팅은 현재 삭제된 X(구 트위터) 게시물에서 이스라엘 탱크 앞에 서 있는 에슬라야의 스크린샷을 공유했다. 다른 게시물에는 “가자지구 정착촌 내부에서 생방송”이란 문구와 함께 에슬라야가 10월 7일 테러 공격의 배후에 있는 하마스 지도자 야히아 신와르와 함께 서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9일 해당 언론사들에 답변을 요구하며, 어니스트 리포팅이 제기한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청했다.

로이터통신의 대변인은 9일 CP의 문의와 관련해, 하마스의 침공을 사전에 알고 있었거나 공격 당일 기자들을 테러단체와 동행시켰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대변인은 “로이터는 7일 아침 국경에 있던 가자지구에 거주하는 프리랜스 사진작가 2명으로부터 사진을 입수했고, 이들은 사전에 (하마스와) 관련이 없었다”며 “공개한 사진은 하마스가 이스라엘 남부 전역에 로켓을 발사한 지 2시간 뒤, 이스라엘이 무장괴한들이 국경을 넘었다고 발표한 지 45분 이상 지난 시점에 찍은 것”이라고 했다. 성명은 또 “로이터 직원 기자들은 어니스트 리포팅이 보도한 기사에 언급된 장소에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P통신의 대변인은 9일 성명에서 사진기자의 공범 의혹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부인했다. 또한 가끔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에슬라야 기자와 가자지구의 다른 국제 언론사와의 관계를 끊었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AP는 전 세계 프리랜서들이 촬영한 사진을 사용한다. 프리랜서 사진을 받을 때, 해당 사진이 의도한 내용을 보여주는 것과 진위를 검증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인다”며 “우리의 역할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발생하는 뉴스 속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며, 심지어 끔찍하고 대량 사상자를 발생시킬 때에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같은 날 CNN도 에슬라야와의 관계를 끊었다고 밝히며, 한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CNN은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계획에 대해 몰랐다고 보도했다. 또한 대변인은 하마스가 침공할 당시 에슬라야가 CNN에서 근무하고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는 CP의 문의에 대해 해당 보도에 언급된 기자 중 한 명인 유세프가 공격 당일 해당 매체에서 일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과거에 유세프가 해당 언론사를 위해 “중요한 업적을 이룬 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 매체는 “어니스트 리포팅의 암시에 대한 증거가 없다”며 “그(유세프)의 작업물을 검토한 결과, 주요 뉴스 사건이 발생할 때 사진기자들이 항상 하는 것처럼 사건이 발생하자 비극의 현장을 기록 중이었다”고 했다.

어니스트 리포팅은 10일 X에 주류 언론사들이 자신이 고용한 프리랜서 기자들을 충분히 조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감시단은 “하마스가 가자지구 내 언론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따라서 우리는 재차 묻는다. 이 사람들은 무엇을 알았으며 언제 알았는가? 그리고 왜 이 언론사들은 비껴가는 것인가?”라며 반문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