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핵개인 시대, 핵파워 처치로 극복을”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뉴트로 전략, 핵처치> 출간

2024년 새해 뉴트렌드 예측 담아
이론과 실제 제시한 목회전략서
교회 다시 세우고자 몸부림치는
목회자들에 전하는 열정 참고서

▲소강석 목사의 새 저서 &lt;뉴트로 전략, 핵처치(304쪽, 15,000원)&gt;,

▲소강석 목사의 새 저서 <뉴트로 전략, 핵처치(304쪽, 15,000원)>,
“핵개인 시대의 등장과 사회 변화, 한국교회의 침체와 위기의 징조! 지금 우리는 얼마나 절박해 있는가? 얼마나 교회 세움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는가?”

한국교회 연합과 공적 사역을 이끌어온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급변하는 엔데믹 사회에서 교회가 나아갈 길로 ‘핵파워 처치(사도행전적 원형교회)’를 제시했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이러한 새로운 어젠다를 신간 <뉴트로 전략, 핵처치>에 담아냈다. 지난 11월 10일 출간된 이 책에서 소강석 목사는 송길영 작가의 채 <시대예보: 핵개인의 시대>에서 받은 인사이트로 ‘핵크리스천, 핵처치’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

‘핵개인’이란 더이상 가족이나 타인에게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독립해 주체적으로 자신의 애호를 즐기며 살아가는 개인 혹은 개인 사회를 의미한다.

‘핵개인’의 가장 큰 특징은 쪼개지고 흩어지고 홀로 서는 ‘분열 현상’이다. 공동체 중심, 관계 중심 사회에서 자립 중심, 애호 중심의 새로운 개인의 시대가 등장한 것. 그래서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개인들이 출현하게 된다. 일례로 효도의 종말과 협력 가족 진화, 동친 그룹 현상 등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 이후 ‘핵개인’이 등장한 시대 변화에 따라, 교회에서도 ‘핵크리스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한다. ‘핵크리스천’이란 기존 교회 제도와 시스템, 신앙관을 탈피해 스스로 의사결정을 하고 주체적 독립성을 갖기를 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크리스천을 말한다. 일명 노마드(유목민) 신자, OTT 신자(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가상교회를 중심으로 신앙생활을 하는 신자)라고 부를 수도 있다.

과거에는 교회가 삶의 센터가 됐지만 주변화되고, 생존 중심 서바이벌 신앙이 아닌 애호 중심 ‘스칸디나비아 스타일(북유럽 사람들처럼 인생을 관조하고 즐기며 살아가는 삶의 방식)’로 변모되고 있다는 것.

이런 핵크리스천 현상을 부정적으로 방치할 경우, 교회는 계속 침체되고 결국 유럽 교회의 역사를 따라갈 것이라고 저자는 경고하고 있다.

소강석 목사는 이러한 한국교회의 침체와 위기의 징조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목회 아젠다로 ‘핵처치’를 제시했다.

극도의 개인주의 성향으로 흘러가는 성도들을 ‘사도행전적 핵크리스천’으로 양육해, 교회를 성령 충만과 권능이 융합된 핵처치(사도행전적 원형교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미다.

소 목사는 핵처치가 실현된 성경적 모델을 초대교회, 즉 ‘사도행전적 원형교회’에서 발견했다. 그들은 흩어지면 복음을 전했고, 모이면 기도가 폭발했다. 흩어지고 쪼개지고 나뉘는 것처럼 보이지만, 다시 모이면 핵폭탄처럼 놀라운 ‘퍼펙트 스톰’을 경험했다. 핵처치를 이뤘을 때,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며 구원받는 사람들이 날마다 더하게 됐다(사도행전 2:42-47).

성령의 권능을 받아 증인이 되자는 사도행전 1장 8절 말씀 속 ‘권능’은 ‘두나미스’라는 말이다. ‘두나미스’라는 말에서 나온 단어가 ‘다이너마이트’로, 이 말의 현대적 용어가 바로 핵(nuclear)이다.

소강석 목사는 “그래서 우리는 핵개인 시대를 맞아 성령의 권능을 경험한 핵크리스천을 양산하여, 그들을 초대교회처럼 성령으로 그리스도 안에서 융합되도록 만드는 사도행전적 원형교회, 즉 핵처치를 이루어야 한다”며 “핵처치는 ‘핵 파워 처치’의 줄임말”이라고 소개했다.

핵개인의 시대는 우리가 거부한다 해서 오지 않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런 시대에 대비해 오히려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그럴수록 한국교회는 긍정적 의미에서 핵크리스천을 만들어내고, 그 핵크리스천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으로 서로 융합해 ‘협력 가족, 동친 그룹’을 이뤄 위대한 ‘핵 파워 처치’를 만들어가야 한다.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가 어떻게 코로나 엔데믹의 안개를 뚫고 교회의 새로운 영토를 확장해 나갈 것인가를 며칠 밤을 지새워 고민하다, ‘뉴트로 전략, 핵처치(사도행전적 원형교회)’라는 책을 집필했다고 한다.

소 목사는 “지금도 한국교회는 분열과 다툼의 아픔이 남아 있다. 교단과 교계에도 희망이 잘 보이지 않는다”며 “아직도 팬데믹의 상흔이 남아 있는 엔데믹 기간이지만, 이제야말로 성령 충만함과 권능을 체험할 뿐 아니라 모이면 기도하고 흩어지면 복음을 전하는 핵처지를 이루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소강석 목사는 교회 연합 및 공적 사역을 이끌면서도 한국교회에 끊임없이 새로운 담론을 제시하면서 목회 트렌드를 이끌어 왔다. 팬데믹을 맞이한 목회자들을 위해 ‘21세기 목회 뉴트렌드(2020)’와 ‘포스트 엔데믹 교회 세움 프로세스(2022)’를 출간했으며, ‘메디컬 처치’와 ‘보랏빛 소가 몰려오게 하라’, ‘미래교회 서바이벌’ 등도 펴낸 바 있다. 이전에는 생명나무 목회, 신정주의 교회 회복 등을 주창했다.

이번에 출간된 <뉴트로 전략, 핵처치>는 쿰란출판사에서 나왔으며, 10일부터 온·오프라인 서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