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하마스 가자지구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내 하마스 거점에 대한 공습을 이어가고 있다. ⓒKRM
이스라엘의 한 기독교인 지도자가 “사탄이 테러리스트 집단인 하마스와 헤즈볼라의 위협을 통해 활동하고 있다고 믿는다”며 “두 세력이 패배할 때까지는 이 지역에 평화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북부 국경의 안보 문제를 분석하는 비영리단체 ‘알마 연구 및 교육센터’(Alma Research and Education Center) 전략적 파트너십 책임자인 샤디 칼룰(Shadi Khalloul)은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진행 중인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분쟁에 관해 언급했다.  

칼룰은 아람어의 부활을 추구하고 기독교인들이 이스라엘 방위군(IDF)에서 복무하도록 장려하는 단체인 ‘이스라엘 기독교 아람어 협회’(ICAA) 회장이기도 하다. 그는 예수께서 말씀하신 아람어를 보존할 목적으로, 아람인 그리스도인들로 구성된 북부 이스라엘 공동체에 거주하고 있다.

지난 10월 7일 하마스의 공격으로 1,400명 이상의 이스라엘인이 사망한 가운데, 이란이 지원하는 테러 단체 헤즈볼라가 전쟁에 참여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국가안보연구소에 따르면, 헤즈볼라는 파괴적인 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단체의 정규군과 예비군은 5만~10만 명으로 추산된다.

칼룰 회장은 CP에 “그들의 관심은 이스라엘을 전멸시키고 유대인과 이스라엘인을 죽이는 것에 있다”면서 “국경에 사는 기독교인이자 이스라엘의 충성스러운 시민으로서 우려스럽다. 난 아버지로서 내 경계에 앉아 있는 이 괴물과 함께 살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화를 위해서는 헤즈볼라와 하마스를 해체하고 무장해제해야 한다. 이것은 사탄이다. 사탄에게는 평화가 없다. 악을 물리치지 못하면 우리에게는 평화가 없다”고 말했다.

칼룰 회장은 “이스라엘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인 하이파를 포함해 헤즈볼라가 공격할 수 있는 전략적 지역이 많다. 이 도시에 유대인들만이 아니라 기독교인들도 살고 있다”며 “우리는 모두 같은 도시에 함께 살고 있는 이스라엘 주민들”이라고 했다.

국경 분쟁 속에서 이스라엘은 최근 레바논 국경에서 1.2마일 이내에 살고 있는 28개 지역사회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칼룰 회장도 가족의 안전을 위해 대피했다.

칼룰 회장은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사회에서도 일부 거주민이 대피를 선택했다고 말했지만, 정확한 숫자는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적어도 3만여 명이 아람 기독교 공동체를 둘러싼 유대인 마을에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사회 대표로 활동 중인 그는 구성원들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총기를 포함해 이스라엘 기독교인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정부 관리들과 대화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총기 소지가 허용된 유일한 이들은 이전에 군대에서 복무했으며 무기 작동 방법을 이해하는 사람이다.

그는 “이스라엘과 레바논 국경 근처에서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지역사회에서 주민들로 구성된 분대를 구축하고 있다. 이 분대는 경찰 및 IDF와 협력해 지역사회를 방어하며, 그 구성원들은 특정한 수에 국한되지 않고 지역사회 내의 각 마을마다 다르다”고 했다.

또 ICAA는 ‘이스라엘을 위한 기독교인’(Christians for Israel)이라는 조직과 협력해 해당 지역을 방어하는 군대의 삶의 질 향상을 돕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