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몬의 ‘아가서’는 성경 유일의 ‘19금’ 책인가?

|  

[죽음보다 강한 사랑: 아가서 1] 내 품 가운데 몰약 주머니

▲ⓒ픽사베이

▲ⓒ픽사베이
아가서 1장 강해

요절: “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 품 가운데 몰약 향주머니요”(13절).

아가서는 ‘에로틱한 사랑’으로 오해받습니다. 유대인들은 이런 오해 때문에 17세 이전에는 아가서를 읽지 못하게 했다고 합니다. 성경에 나오는 유일한 ‘19금’ 책입니다. 그러나 아가서는 하나님과 인간의 사랑을 노래하는 것입니다. 아가서는 사랑만을 주제로 한 유일한 책입니다. 아가서는 죽음보다 강한 하나님의 사랑을 가르쳐주십니다.

1. 솔로몬의 아가

1절을 보면, 솔로몬의 아가입니다. 아가(雅歌)는 ‘왕의 노래’라는 뜻입니다. 솔로몬의 ‘노래 중의 노래’라는 말입니다. 가장 사랑스런 노래입니다.

우리는 아가서를 통해 신랑과 신부의 사랑을 노래합니다. 사랑의 시련이 무엇이며 사랑을 하는 기술을 배웁니다. 아가서는 비천한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줍니다.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남편과 아내와의 관계로 묘사합니다. 호세아는 하나님을 남편으로, 성도를 신부로 묘사하였습니다. 사도 바울도 예수님과 교회의 관계를 신랑과 신부의 관계로 묘사하였습니다.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법으로 설명할 수 없고, 사랑으로만 설명할 수 있습니다. 부모가 자녀의 관계도 법으로 설명할 수 없고 오직 사랑으로만 설명할 수 있습니다. 아가서는 신랑과 신부와 합창단이 부르는 뮤지컬과 같습니다.

2. 신부는 입 맞추기를 원합니다

2-4a절을 보면 술람미 여인이 솔로몬에게 하는 말입니다. 술람미 여인은 시골 처녀입니다. 그는 한 목자와 사랑에 빠집니다. 여인은 목자가 자신에게 입 맞추기를 원합니다. 자신을 사랑해달라고 합니다. 목자의 사랑이 포도주보다 낫습니다.

신랑에게서 나는 기름이 포도주 향기보다 아름답습니다. 신랑의 이름이 쏟은 향기름 같습니다. 예수님 안에서는 향기가 납니다. 사랑이 차갑게 식어 버리면 상대방 냄새가 싫어지고 가까이 다가오는 것조차 싫습니다.

심리적 궁합이란 두 사람이 서로에게 강하게 끌릴 때 일어나는 마음맞음을 말합니다. 예컨대 상대방의 목소리나 몸짓, 향기 등에 자석처럼 끌리는 심적 상태입니다. 서로의 마음이 맞으면 쾌감을 느끼고 심장이 가빠지며 도취적 행복감을 맛보게 됩니다. 잠시도 떨어져 있지 못하고, 먹지 않아도 배고픔을 모르는 상태에 빠집니다.

처녀가 신랑을 사랑합니다. 처녀가 목자인 줄 알고 사랑했던 사람이 알고 보니 왕입니다. 신랑인 왕이 여인을 그의 방으로 이끌어 들이십니다. 은밀하고 친밀한 사랑을 나누기를 원합니다. 신부는 신랑에게 자신을 인도하라고 합니다. 처녀가 신랑을 따라가겠다고 합니다.

3. 신랑의 사랑이 포도주보다 진합니다

4b절을 보면 합창단인 예루살렘 여인들이 노래합니다. 신랑의 사랑이 포도주보다 진합니다. 포도주는 세상적인 즐거움을 말합니다. 주님의 사랑은 세상의 어떤 즐거움보다 더 달콤합니다.

예루살렘 여인들은 신랑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합니다. 사랑은 상대방으로 인하여 감사하고 기뻐하는 것입니다. 처녀들이 신랑을 사랑함이 마땅합니다.

4. 신부는 비록 검으나 아름답습니다

5-7절을 보면 합창단의 노래를 받아 술람미 여인이 노래합니다. 그는 예루살렘 딸들에게 말합니다. 자신의 얼굴은 태양에 그을려 비록 검지만 신랑은 자신을 아름답게 여깁니다.

술람미 여인은 외모가 그렇게 아름답지 않습니다. 자신의 얼굴이 게달의 장막 같이 어둡지만 솔로몬의 휘장과 같이 아름답습니다. 이스라엘은 짐승을 잡아 천막을 하고 옷을 해 입습니다. 부드럽고 천이 좋은 것은 옷을 하고 이불을 합니다.

게달의 장막은 늙고 병든 염소의 가죽입니다. 털이 빠지고 구멍이 숭숭 뚫렸습니다. 이것은 헛간의 바람막이로 쓰입니다. 바깥에 두어 빳빳하게 말라 볼품이 없습니다.

신랑은 게달의 장막 같은 여인을 솔로몬 궁전의 휘장과 같이 아름답게 여깁니다. 그녀의 얼굴이 검다고 흘겨보지 말아야 합니다. 그녀의 그을음은 건강한 그을음입니다. 오빠들이 그녀에게 노하여 그들의 포도지원지기로 삼아 일하다가 그을렸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포도원은 지키지 못하였습니다. 이런 여인을 신랑은 사랑합니다.

신부가 신랑에게 말합니다. 사랑하는 신랑에게 양치는 곳과 정오에 쉬는 곳을 알려 달라고 합니다. 신부는 신랑의 친구의 양떼가 있는 곁에서 망사로 얼굴을 가린 자와 같이 숨어 있습니다. 신부는 이제 신랑을 보기 원합니다. 신랑을 만나기 원합니다. 사랑은 직접 만나는 것입니다.

5. 양치는 곳으로 오라

8절을 보면 합창단인 이스라엘 여인이 노래합니다. 여인들은 여인 중에 어여쁜 신부에게 말합니다. 신랑이 있는 곳을 알지 못하겠거든 양떼들의 발자취를 따라서 목자들의 장막 곁에서 염소새끼를 먹이라고 합니다.

신랑은 양을 치고 있습니다. 양치는 곳으로 찾아오라고 합니다. 열심히 사명을 감당하라고 합니다. 그러면 신랑을 만날 것이라고 합니다.

6. 신부는 바로의 준마다

9-11절을 보면 신랑은 여인을 만나서 처음으로 사랑을 고백합니다. 신랑은 신부를 바로의 병거를 끄는 준마에 비교하였습니다. 육체적으로 완벽합니다. 야성이 있음에도 유순합니다. 황제가 타는데 말이 성질을 부려서는 안 됩니다. 준마는 철저히 순종적입니다. 신랑은 신부에게 최고의 칭찬을 합니다. 신랑은 아내를 배려합니다.

남편은 머리입니다. 머리는 몸을 책임집니다. 남편은 콘트롤 타워입니다. 신랑이 배려해야 신부는 안식을 누립니다. 그녀의 두 뺨은 땋은 머리털로, 목은 구슬꿰미로 아릅답습니다. 신랑은 신부를 위하여 금 사슬에 은을 박아 만들겠다고 합니다.

7. 신랑은 신부 품 안에 몰약 주머니

“왕이 침상에 앉았을 때에 나의 나도 기름이 향기를 뿜어냈구나 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 품 가운데 몰약 향주머니요 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게 엔게디 포도원의 고벨화 송이로구나(12-14절)”.

신부가 신랑에게 화답합니다. 왕이 침상에 앉았을 때, 신부는 나도 기름이 향기를 뽐내었습니다. 나도 기름은 히말리야 원산지에서 채집되는 매혹적인 향수입니다. 신부는 신랑을 사랑함으로 몸에서 향기를 뽐내었습니다.

사랑하는 신랑은 신부의 품 가운데서 몰약 향주머니였습니다. 몰약은 아라비아에서 채집되는 최상급 향수입니다. 신랑은 신부의 품 안에서 향기를 품어내고 있습니다. 사랑의 향기가 서로의 몸에 배게 하였습니다.

남자는 여자의 품에서 안식을 얻습니다. 신부는 신랑을 품어주는 품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신부는 어머니와 같은 품이 되어 주어야 합니다. 어머니의 품은 젖을 주는 품입니다. 염려 불안이 없는 품입니다. 아플수록 파고드는 품입니다. 잘못을 받아드는 품입니다. 이것이 신부의 품입니다.

또 사랑하는 신랑은 신부에게 몰약 향기를 발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신랑은 신부에게 엔게디 포도원의 고벨화 송이입니다. 고벨 송이는 약간 노란 빛이 있는 흰 꽃입니다. 향기는 성품입니다.

여자는 남자의 고상한 품격에서 안식을 얻습니다. 남자들이 여자들에게 안식을 주기를 원하려면 고상한 성품을 가져야 합니다. 배려하고 책임져야 합니다. 여자들은 남자들의 배려에 감동합니다.

8. 네 눈이 비둘기처럼 순결하다

15절을 보면 신랑이 신부에게 화답합니다. 신랑에게 신부는 어여쁘고 어여쁩니다. 그 눈이 비둘기 눈처럼 순결합니다. 비둘기는 한 쌍 중에 하나가 죽으면 다른 하나도 죽습니다.

아내는 남편만을 사랑하고 성도는 주님만을 사랑합니다. 비둘기는 온유합니다. 온유는 친절한 것입니다. 비둘기 눈은 순결한 마음으로 친절을 베푸는 것입니다. 욕심을 부리는 것이 아닙니다. 한 마음을 갖는 것입니다.

친밀한 사랑은 안식을 줍니다. 친절은 맹인도 볼 수 있고 귀머거리로 들을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얼어붙은 마음을 녹입니다. 거창한 사랑보다 작은 친철이 중요합니다.

5층에서 커피를 먹고 싶다고 하는데 자판기가 1층에 있습니다. 친절은 1층에서 5층까지 커피를 뽑아다 주는 것입니다. 지금 친절을 베풀어야 합니다. 아끼지 말고 친절을 베풀어야 합니다. 친밀한 사랑이 안식을 줍니다.

9. 가장 아름다운 신혼방

16절에서 2장 1절을 보면, 신부가 신랑에게 대답합니다. 사랑하는 신랑은 어여쁘고 화창합니다. 신혼방 침상은 푸르고 집은 백향목 들보 잣나무 서까래로 지었습니다. 신혼방은 최상의 아름다움을 간직하였습니다.

여인은 말합니다. 신부는 과거에 검은 얼굴이었습니다. 그러나 신랑의 사랑을 받고 보니 자신을 샤론의 수선화요 골짜기의 백합화라고 합니다.

샤론의 골짜기는 좋지 않은 환경입니다. 신부는 그곳에 뛰어난 모습으로 보인다는 말입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을 통해, 평강을 누린 자가 할 수 있는 말입니다.

▲오요한 목사.

▲오요한 목사.
오요한 목사

천안 UBF(말씀사랑교회)
성경 66권 유튜브 강해자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